디렉토리분류

표제어 > 한글항목명 > 기타

  • (발)당그래발고무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 지역에서 곡식을 펴서 널고 고르거나 씨를 뿌린 뒤 흙을 긁어 덮는 데 사용하는 농기구. 발고무래는 멍석에 곡식을 말릴 때 쓰는 고무래와 흙덩이를 깨는 곰뱅이보다 능률적으로 긁거나 밀어서 고를 수 있도록 그 기능이 발전된 농기구다. 즉 곰뱅이의 몸체 아래쪽 면에 4~6개의 구멍을 뚫고 그곳에 5~10㎝ 길이의 손가락 굵기만 한 나무막대나 대나무를 깎아 만든 발을 일정한...

  • 「가갸 타령」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에서 전해지는 한글풀이를 위한 유희요. 「가갸 타령」은 전국적으로 분포한다. 영암군에서는 ‘가가 타령’, ‘가갸거겨 타령’, ‘한글풀이’ 등으로 불리지만 영암군의 지역 특색이 크게 드러나지는 않는다. 영암군 시종면에서 이경엽, 김혜정, 최명림, 박정경에 의해 수집된 「가갸 타령」이 2003년 11월 1일자로 한국학 중앙 연구원 왕실 도서관 장서각 디지털 아카이브의 한...

  • 「개 심부름 설화」(-說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에서 전해지는 불의 발원에 관계된 설화. 영암군에서는 「개 심부름」이라는 노래를 부르면서 땔감이 되는 솔방울을 주우러 다니는 풍습이 전해 내려왔다. 여기에는 돌 속에 불씨가 들어 있다는 부싯돌과 관련된 설화가 함께 전해진다. 부싯돌이 쇠와 부딪쳐 불씨를 만들어 내는 것과 솔방울을 모아 불을 피우고 보존하던 모습에서 연관성을 찾을 수 있다. 「개 심부름 설화」는 세상에...

  • 「거미 타령」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에서 전해지는 거미가 줄을 치는 것을 묘사한 민요. 「거미 타령」은 전국적으로 동요로 애창되는 노래인데, 이와 같은 민요에는 「강강술래」, 「잠자리 노래」 등이 있다. 「거미 타령」은 거미가 허공에 줄을 만드는 모양을 묘사하는데, 지역마다 가사가 조금씩 다르다. 영암군에서 전승되는 「거미 타령」은 거미줄을 쳐 놓고 나비가 걸리기를 기다리는 내용이다. 「둥덩애 타령」을...

  • 「곱사등이 고친 약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 도포면 영호리에 있는 병을 고치는 샘물에 얽힌 이야기. 「곱사등이 고친 약샘」은 약수를 마시고 병을 고친 이야기이다. 도포면은 대부분 넓은 간척지와 낮은 산지로 이루어져 있는데, 가뭄에 품어 올리는 물을 바라보다가 목이 말라 물을 한잔 얻어 마시자 불편한 몸이 건강해졌다는 이야기이다. 1994년 영암 문화원에서 발행한 『영암의 전설집』에 수록되어 있다. 도포면 영호...

  • 「구렁이가 된 욕심쟁이 둘째」(-慾心-)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 금정면 연소리에 있는 고개에 얽힌 이야기. 「구렁이가 된 욕심쟁이 둘째」는 노부부가 불공을 드려 어렵게 낳은 세쌍둥이 중 둘째가 욕심이 많아 구렁이로 변했다는 이야기이다. 1994년 영암 문화원에서 발행한 『영암의 전설집』에 수록되어 있다. 금정면 연소리에 결혼한 지 10년이 되도록 아이가 없는 노부부가 살았다. 노부부는 아이를 낳기 위해 갖은 노력을 하다가 허물어...

  • 「구름을 부린 백운 도사」(-白雲道士)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 영암읍 농덕리 율산 마을에서 전해 오는 백운 도사 문이계에 관련된 이야기. 효자이며 형제간의 우애도 좋았던 문이계는 일찍이 부모 형제를 여읜 뒤로 후학 양성에 힘썼다. 「구름을 부린 백운 도사」는 문이계에 관련되어 전해 오는 기이한 이야기이다. 1994년 영암 문화원에서 발행한 『영암의 전설집』에 수록되어 있다. 조선 숙종(肅宗) 때, 지금의 영암군 영암읍 농덕리...

  • 「금궤 철권」(金匱鐵卷)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후기에 발급된 김완 장군의 공신녹권. 1625년(인조 3)에 인조(仁祖)가 이괄(李适)의 난을 평정한 김완(金完)에게 하사한 패(牌)이다. 김완은 1577년(선조 10)에 이성 현감(利城縣監) 김극조(金克祧)의 아들로 영암군 서호면 화송리에서 태어났다. 1597년(선조 30) 무과에 급제하여 정유재란 때 공을 세워 선무원종공신에 책록(冊錄)되었다. 이후 어모장군, 남원도호부...

  • 「길꼬내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에서 세벌매기 논농사가 끝났을 때 상머슴을 소에 태우고 집으로 들어오면서 부르는 노래. 「길꼬내기」는 논을 다 매 갈 무렵이나 세벌매기를 끝내고 풍년을 기원하는 장구 소리를 곁들여 흥겹게 놀 때 부르는 노래다. 대개 들노래, 일노래 등으로 알려진 논농사 노래에서 일반적으로 연행되는 민요 중의 하나라고 할 수 있다. 지역에 따라서 장원질 노래, 풍장 노래, 길꼬냉이,...

  • 「길쌈 노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에서 전해 오는 길쌈하면서 부르는 노래. 「길쌈 노래」는 영암 지역에서 부녀자들이 길쌈을 하면서 부르는 민요이다. 다만 「길쌈 노래」는 전국적으로 보편적인 연행 양태를 보이기 때문에 영암만의 특징이 있다고 말하기는 어렵다. 여성들이 부르는 노동요로 큰 비중을 차지하는 편이며, 오랜 시간 일의 지루함을 덜기 위해 부르다 보니 사설이 비교적 길어져 서사 민요로도 구분된다...

  • 「김매기 소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 지역에서 모내기를 끝낸 후 초벌부터 세벌까지 논매기를 하면서 부르는 노래. 「김매기 소리」는 논일을 하면서 부르는 노래와 밭일을 하면서 부르는 노래가 있다. ‘논맴 소리’, ‘지심매는 소리’ 등 지역에 따라 달리 부른다. 이 가운데 논일을 하면서 부르는 「김매기 소리」를 통해 영암 지역 농요의 특징을 살펴볼 수 있다. 영암군 갈곡리는 들노래의 원형이 그대로 보존되고...

  • 「김완 초상」(金完肖像)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남도 영암군 서호면 화송리 구고사에 있는 조선 후기 김완의 초상화. 「김완 초상(金完 肖像)」은 조선 시대 무관인 김완(金完)[1577~1635]의 초상으로 좌안 칠분면(左顔七分面)의 전신상으로 의자에 앉아 있는 모습이다. 「김완 초상」은 진무공신 책록 시 공신도상으로 1634년(인조 12) 도화서(圖畵署) 화원이 그린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김완 장군의 사당인 구고사의 영당에...

  • 「깊은 모실 설화」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에서 개흙을 얼굴에 칠하면서 노래 부르던 풍속과 관련된 설화. 영암군에서는 아이들이 개흙을 얼굴에 칠하고 바다에 들어가는 풍속이 있었다. 예부터 잘 생긴 사람, 특히 어여쁜 여자는 용왕[물귀신]이 데려간다고 하여 바다에 들어갈 때는 못생겨 보이도록 먼저 얼굴에 얼룩덜룩 칠을 하였다. 「깊은 모실 설화」는 누나가 바다에 나갔다가 용왕에게 끌려가 돌아오지 않자 남동생이...

  • 「꿩타령」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에서 전해지는 꿩을 소재로 만든 유희요. 영암군에는 꿩이 많아 꿩에 관련된 노래가 많다. 꿩은 한자어로 ‘치(雉)’라고 하나 화충(華蟲), 개조(介鳥), 야계(野鷄)라고도 하며, 우리말로는 수컷을 ‘장끼’, 암컷을 ‘까투리’라 한다. 호남 일대에서 전승되는 동요 중에는 “꿩꿩 장서방 뭐 먹고 산가/ 아들 낳고 딸 낳고 뭐 먹고 산가/ 아들네 집서 콩 한 섬 딸네 집서...

  • 「나비 날리기 노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에 전해지는 처녀들이 초봄에 나비를 날리면 부르던 유희요. 영암군 일대의 처녀들이 멋진 신랑감을 맞길 바라며 초봄에 나비를 날려 보내면서 「나비 날리기 노래」를 불렀다. 1998년 펴낸 『영암군지』에 「나비 날리기 노래」의 가사가 실려 있다. 사설이 매우 단순하여 민요로 분류할 수 있는지 의문이 들지만 「한다리 만다리」류로 분류할 수 있다. 일종의 놀이를 하면서 불렀...

  • 「남정가」(南征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전기 때 양사준이 전라도 영암군 해안에서 치른 전쟁에서 이기고 지은 전쟁 가사. 「남정가」는 1555년(명종 10) 을묘왜변(乙卯倭變) 때 양사준(楊士俊)이 우도 방어사(右道防禦使) 김경석(金慶錫)의 막하에 종사관으로 들어가 전라도 영암의 해안에서 왜구를 토벌한 뒤 전승의 기개를 노래한 전쟁 가사이다. 목판본 『남판윤유사(南判尹遺事)』에 실려 있다. 2음보 1구로 헤아려 총...

  • 「남편을 사모하는 노래」(男便-思慕-)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에서 여성들이 남편에 대한 연정을 읊은 민요. 전 영암 문화원장이던 김희규가 1997년에 편찬한 『낭주골의 옛 노래』에 수록되어 있다. 여성들의 유희요 중의 하나로, 부부간의 애틋한 정이 잘 나타난 민요이나 주로 어느 때 부른 것인지는 알 수가 없다. 「흥그레 타령」이나 「베틀가」처럼 여성들이 일반적으로 유희요를 구연할 때 가창되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낭주골의 옛...

  • 「낭주골 처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972년 전라남도 영암[낭주]의 처녀를 소재로 하여 전남순이 작사하고 박춘석이 작곡한 대중가요. 「낭주골 처녀」는 가수 이미자(李美子)가 서른세 살 때 부른 곡이다. 한국 음악 저작권 협회에 개인 최다인 1,152곡이 등록된 ‘히트곡 제조기’이자 대중가요계의 거목인 작곡가 박춘석(朴椿石)[1930~2010]의 작품이다. 박춘석과 가수 이미자가 호흡을 맞춰 발표한 곡은 무려 700...

  • 「낭호신사」(朗湖新詞)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후기 전라남도 영암 출신의 문인 박이화가 지은 가사. 「낭호신사」의 ‘낭호’는 낭주(朗州)[지금의 영암]와 서호(西湖)[군서면 서구림리에 있는 호수]에서 따온 것으로, 오늘날의 영암군 군서면의 구림 마을을 말한다. 「낭호신사」는 조선 후기 영조(英祖)와 정조(正祖) 때 박이화(朴履和)[1739~1783]가 벼슬을 하지 않고 고향 낭호에 살면서 주민들을 교화하기 위해 지은 교훈...

  • 「내독 노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에서 겨울철 사랑방에 앉아 돌아가며 이야기할 때 이야기 대신 부르던 민요. 「내독 노래」는 「이야기 한자리」라고도 한다. 겨울밤 사랑방에 모여 앉아 돌아가며 이야기를 할 때 말 주변머리가 없거나 알고 있는 이야기가 없거나, 또는 알고 있는 이야기를 남이 다 해 버렸을 때 「내독 노래」를 함으로써 이야기를 대신하였다. 1998년 영암군지 편찬 위원회에서 간행한 『영암군...

  • 「농부가」(農夫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에서 논을 매거나 밭을 맬 때 농사꾼이 부르던 노래. 전라남도의 「모심기 소리」는 「상사소리」, 「농부가」 등 몇 가지 유형으로 나타나는데 거의 대부분 상사소리형의 소리가 전승되어 왔다. 하지만 여기에서 말하는 영암 지역의 「농부가」는 일종의 농부가형 상사소리를 일컫는다. 판소리 「춘향가」에서 이몽룡이 농군들과 주고받는 상사소리가 그것이다. 호남 지역에 일반적으로...

  • 「느티나무의 도움으로 어머니 병 고친 효자」(-病-孝子)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 금정면 아천리에 살던 효자가 어머니의 병을 고쳐 드린 이야기. 어머니의 병을 낫게 하기 위해 백일기도를 드리고 산삼을 얻어 병을 고친다는 이야기이다. 우리나라 전역에 전해 오는 효행담의 한 종류이다. 1994년 영암 문화원에서 발행한 『영암의 전설집』에 수록되어 있다. 금정면 아천리에 만석이라는 효자가 살았다. 만석은 어머니가 쌍계사에 지성스럽게 불공을 드려 쉰 살...

  • 「늙은 영감 장가간 노래」(-令監-)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에서 전해지는 늙은 영감을 소재로 한 민요. 전라남도 영암군에서 채록되거나 전승된 민요 중에는 다른 지역과 비교하였을 때 유독 특이한 놀이나 장면들을 연상하게 하는 노래들이 많다. 「늙은 영감 장가간 노래」도 그런 측면에서 주목할 만하다. 「늙은 영감 장가간 노래」는 늙은 영감이 새장가를 간 것을 소재로 하여 유쾌하게 그려 낸 유희요이다. 처녀와 영감이 서로 주고받으...

  • 「단꽃 설화」(-說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에 전해지는 호박꽃과 박꽃에 얽힌 설화. 박꽃과 호박꽃에 대해서 영암군에는 아름다운 설화 한 편이 전해진다. 사이 나쁜 쌍둥이 자매가 뒤늦게 잘못을 깨닫고 서로를 많이 그리워하더니 죽어서 호박꽃과 박꽃이 되었다는 이야기이다. 아이들이 부르는 노래로도 연행되어 전승되었다. 1998년 펴낸 『영암군지』에 「단꽃 설화」와 이야기에 얽힌 노래가 같이 실려 있다. 아주 오랜...

  • 「달 각시 설화」(-說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 월출산에 전해 오는 달 각시와 관련된 설화. 월출산 인근에 살던 칠뜨기라는 어수룩한 총각이 달 각시를 맞이하여 즐겁게 지내다 늙은 어머니 때문에 아내를 잃는다는 이야기이다. 달 각시는 달나라로 돌아가지 못하고 풀벌레로 변하였다. 「달 각시 설화」와 관련된 노래도 함께 전하고 있다. 월출산 달밤의 풀벌레 소리를 서정적으로 승화시킨 설화이자 노래로 지역의 특성과 사람들...

  • 「닭과 지네 싸움을 막은 칼바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 군서면 마산리 오산 마을에 있는 칼바위에 얽힌 이야기. 「닭과 지네 싸움을 막은 칼바위」는 동물이 주인공으로 등장하는 동물담으로, 지네와 닭이 백 년을 주기로 서로 싸움을 벌이고 이 싸움을 막기 위해 마을 사람들이 처방을 하는 이야기이다. 1994년 영암 문화원에서 발행한 『영암의 전설집』에 수록되어 있다. 군서면 마산리(馬山里) 오산(伍山) 마을에는 지네가 많이...

  • 「닭타령」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에서 전해지는 닭을 소재로 인간의 삶의 애환을 노래한 민요. 영암군에서 전해지는 「닭타령」은 닭을 소재로 서정적인 감상을 표현한 민요이다. 이와 유사한 노래가 전국적으로 분포하고 있으며 일부 지역에서는 채록되어 그 일면을 엿볼 수도 있다. 영암군 뿐만이 아니라 “닭아 닭아 우지 마라 네가 울면 나 죽는다.” 등의 닭을 소재로 한 민요는 전국적으로 분포하고 있다. 판소...

  • 「답 영암수 김 낭중 서서」(答靈巖守金郎中㥠書)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268년에 진정 국사(眞靜國師) 천책(天頙)이 당시 영암 태수로 재직하고 있던 김서(金㥠)에게 보낸 편지. 고려 시대 백련 결사(白蓮結社) 제4세 사주(社主)였던 진정 국사 천책은 승려로 출가하기 이전 국자감에서 유학을 수학하고 과거에 합격하였으며, 출가한 후에도 유학자 및 관료들과 많은 편지와 시를 주고받았다. 「답 영암수 김 낭중 서서」도 그러한 편지들 중 하나로, 출가하기...

  • 「당신의 마음」(當身-)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972년 전라남도 영암군 출신 김지평이 작사하고 김학송이 작곡한 대중가요. 「당신의 마음」은 1972년에 방주연이 앨범으로 발표하여 폭발적인 인기를 얻은 대중가요이다. 가사는 전라남도 영암에서 태어나 영암에서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를 다녔던 대중음악 평론가 김지평이 썼다. 노래의 배경은 덕진강변[지금의 영암천변] 모래사장이다. 1980년 영산강 하굿둑이 생기면서 바닷물이 들...

  • 「덕진이라는 여인이 세운 덕진 다리」(德津-女人-德津-)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남도 영암군 덕진면 덕진리 교번 마을 덕진교에 얽힌 이야기. 주막을 운영하는 덕진이라는 여인이 죽어서 새로 부임한 원님의 꿈에 나타나 자신이 모은 돈으로 다리를 놓아 달라 부탁하는 이야기이다. 원님은 덕진의 부탁대로 다리를 놓고 다리에 덕진의 이름을 붙였다. 변남주가 덕진면 덕진리 교변 마을 주민 서동열에게서 2012년 12월 11일 인터뷰 채록하였다. 덕진면 덕진리에 있는 덕...

  • 「도갑사 도선 국사 진영」(道岬寺道詵國師眞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남도 영암군 군서면 도갑리 도갑사에 있는 조선 후기 도선 국사의 초상화. 「도갑사 도선 국사 진영(道岬寺 道詵 國師 眞影)」은 도갑사(道岬寺)를 창건했다고 전해지는 도선 국사(道詵國師)[827~898]를 그린 초상화이다. 도선 국사의 초상화는 1456년(세조 2) 도갑사를 중창한 수미 왕사(守眉王師)의 발원에 의하여 제작되었다고 전한다. 현재의 「도갑사 도선 국사 진영」은 19...

  • 「도갑사 수미 왕사 진영」(道岬寺守眉王師眞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남도 영암군 군서면 도갑리 도갑사에 있는 조선 후기 수미 왕사의 진영. 「도갑사 수미 왕사 진영(道岬寺 守眉 王師 眞影)」은 조선 세조 때 활동한 승려 수미의 초상화이다. 수미는 영암 구림 출신이며, 세조 때 왕사(王師)였다. 수미는 13세에 출가하였으며, 1446년(세종 28)에 신미(信眉) 등과 함께 『석보상절(釋譜詳節)』을 편집했고, 1458년(세조 4)에 왕명으로 해인사...

  • 「도포 줄다리기에 얽힌 전설」(都浦-傳說)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남도 영암군 도포면 도포리에 전해 오는 줄다리기 시합의 유래에 관한 이야기. 「도포 줄다리기에 얽힌 전설」은 두 포수가 월출산 호랑이를 잡는 이야기인데, 이 이야기에서 도포면 줄다리기가 유래하였다. 1994년 영암 문화원에서 발행한 『영암의 전설집』에 수록되어 있다. 강 포수와 김 포수는 설악산과 내장산을 두루 다니며 호랑이와 멧돼지 등을 잡았다. 암벽이 많은 월출산에 사는 호...

  • 「독천 우시장 유래」(犢川牛市場由來)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 미암면 채지리에서 전해 오는 독천 우시장의 유래담. 「독천 우시장 유래」는 명당을 찾은 경주 이씨 가문이 명당 때문에 어려움을 겪다가 결국 풍수의 조언으로 어려움을 해결하는 이야기이다. 1994년 영암 문화원에서 발행한 『영암의 전설집』에 수록되어 있다. 조선 시대 영암읍에 경주 이씨들이 살고 있었다. 고려 후기 대문장 익재(益齋) 이제현(李齊賢)[1287~1367...

  • 「돌 굴리기 노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에서 전해지는 아이들이 무거운 돌을 옮길 때 부르는 노래. 「돌 굴리기 노래」는 아이들이 무거운 돌을 움직여 옮길 때 돌에 매달려 부른 노래이다. ‘들돌 들기’와도 유사한 놀이라고 할 수 있다. 들돌 들기가 지역에 따라 성년 의식의 하나로 치러지는 의례용 놀이이거나 마을 단합을 위한 민속놀이의 일종이라고 한다면, 「돌 굴리기 노래」를 부르면서 아이들이 돌을 옮기는 것...

  • 「동석사」(動石寺)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고려 명종 때 시인 김극기가 영암 월출산의 동석[흔들바위]에 대한 감회를 읊은 한시. 「동석사」는 시인 김극기(金克己)[?~?]가 국토 산하를 여행하던 중 영암 월출산 구정봉(九井峯) 동석(動石) 부근의 절간[지금은 터만 남아 있음]을 보고 읊은 기행 한시이다.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 제35권 전라도 영암군 고적 조(條)에 실려 있다. 「동석사」는 2음보 1구로 헤아...

  • 「둥당애 타령」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에서 전해지는 무명 솜을 타면서 부르던 민요. 「둥당애 타령」은 ‘둥당애당’, ‘둥당기당’, ‘둥덩애덩’ 등으로 불리기도 한다. 영암군을 비롯한 호남 전역에서 애창되던 여성 전유의 유희요이다. 유희의 농도에 따라 남성들도 참여한다. 일반적으로는 목화솜을 탈 때 활방구를 치면서 갖은 사설을 늘어놓고 후렴을 ‘둥당애’로 받는다. 바가지 장단, 옴박지 장단이라고 해서 물을...

  • 「등짐 지기 노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에서 전해지는 지게에 짐을 지고 먼 길을 갈 때 부르는 민요. 지게 짐을 지면서 부르는 노래로, 주로 덩치가 큰 짐을 지고 갈 때 부른다. “앞산은 요만큼 가까워지고 뒷산은 저만큼 멀어진다.”라는 가사는 「모내기 소리」에서도 발견할 수 있으나 영암에서는 등짐을 지는 사람들, 특히 장꾼들이 즐겨 불렀다고 한다. 1998년 펴낸 『영암군지』에 「등짐 지기 노래」의 가사가...

  • 「마누라 은공으로 살아난 황 진사 아들」(-恩功-黃進士-)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 신북면 이천리에 전해 오는 부부 이야기. 「마누라 은공으로 살아난 황 진사 아들」은 황 진사 부부가 덕이 부족한 아들의 성격을 알고 이를 덮어줄 현명하고 덕 많은여자와 결혼시켜 뒷날 이 며느리 덕에 아들이 위기에서 벗어나는 이야기이다. 권선징악의 교훈담이다. 1994년 영암 문화원에서 발행한 『영암의 전설집』에 수록되어 있다. 마을 동편에 골짜기가 있어서 유달리 뱀...

  • 「며느리의 도움으로 완성된 도갑사 대웅전」(-道岬寺大雄殿)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남도 영암군 군서면 도갑리에서 전승되는 도갑사 대웅전 서까래 양식에 얽힌 이야기. 「며느리의 도움으로 완성된 도갑사 대웅전」은 영암군 군서면 도갑사에 있는 대웅전의 서까래 양식에 관련된 전설로, 시아버지가 저지른 실수를 며느리의 기지로 해결하는 이야기이다. 1994년 영암 문화원에서 발행한 『영암의 전설집』에 수록되어 있다. 도갑사는 영암군 월출산(月出山) 자락에 위치한 유명한...

  • 「명숫돌이 나온 여석산」(名-礪石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 신북면 월평리에서 전해 오는 지소(池沼)에 얽힌 이야기. 「명숫돌이 나온 여석산」은 왕건이 후백제를 토벌하러 와서 영특한 처녀를 만나 결혼하고 그 부인의 도움으로 무사히 공을 세웠다는 이야기이다. 1994년 영암 문화원에서 발행한 『영암의 전설집』에 수록되어 있다. 영암군 신북면 월평리(月坪里) 야산에는 명주실 세 꾸리가 들어갈 만큼 깊고 가뭄이 들면 관개용수로 이...

  • 「모래찜 노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 덕진강변에서 모래찜질을 하며 부르는 민요. 영암 월출산의 동쪽 골짜기 물을 받아 흐르는 덕진강변은 모래찜질로 유명하다. 「모래찜 노래」는 단옷날 인근 마을 사람들이 덕진강변에서 모래찜질을 하며 부르던 노래이다. 채록이나 수집 상황이 자세히 보고되지는 않았지만 영암의 덕진강변 모래찜질은 다른 지역으로까지 소문이 날 정도로 유명한 곳이어서 민요의 구연 상황을 짐작할 수...

  • 「모심기 소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 지역에서 모를 심을 때 부르는 노래. 영암 지역의 논일 노래 중에서 가장 핵심적인 위치를 차지하는 것이 모심을 때 하는 소리이다. 「모내기 소리」라고도 하며 남도 민요로 분류한다. 영암 지역에서는 「영암 갈곡리 들소리」가 영산강 유역 논일 노래 중에서 으뜸으로 알려져 있으며 이 외에도 각 면에서 전승되어 왔다. 「모심기 소리」에는 농부가형이나 상사소리형이 있는데 영...

  • 「모찌기 소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에서 모내기를 할 때 모판에서 모를 뽑으며 부르는 노래. 「모찌기 노래」는 모판에서 모를 뽑아 내면서 부르는 민요이다. 한국 노동요의 대표라 할 수 있는 「모심기 소리」를 부르기에 앞서서 모를 뽑으며 부르기 때문에 「모심기 소리」와 더불어 ‘모 노래’라 일컫는다. 물론 「모심기 소리」에 포괄되는 민요로 해석된다. 작업이 산만한 탓에 「모찌기 노래」는 매우 희귀하게 전...

  • 「문둥병을 고친 용수등 약물」(-病-藥-)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 군서면 월곡리에서 전해 오는 약수와 관련된 이야기. 「문둥병을 고친 용수등 약물」은 병에 걸려 떠돌던 어머니와 아들이 약물을 발견하여 병을 고치는 이야기이다. 1994년 영암 문화원에서 발행한 『영암의 전설집』에 수록되어 있다. 허름한 옷을 입고 얼굴에 땟국이 흐르는 한 여인이 어린 아들을 업고 길을 가고 있었다. 이 여인은 원래 양갓집 며느리였으나 문둥병에 걸려...

  • 「물 푸는 소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에서 전해지는 논에 물을 푸면서 부르는 민요. 「물 푸는 소리」는 「물골 노래」라고도 한다. 영암군 영암읍 역리에서는 여름철 논에 물을 품어 올릴 때 물골[맞두레]이라는 기구를 사용한다. 물골은 나무를 이용하여 길이 서너 자[약 90~120㎝], 너비 두어 자[약 60㎝], 깊이 서너 치[약 12㎝] 정도로 짠 것인데, 네 귀퉁이에 새끼를 달고 양쪽에서 두 사람이 새...

  • 「물레 타령」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에서 베를 짜기 위해 물레를 돌리면서 부르는 민요. 아낙네들이 물레를 돌려 실을 자으며 부르는 노래이다. 예부터 베틀을 이용해 무명, 삼베, 명주 같은 전통 옷감을 짜 왔으나 지금은 베를 짜는 이를 찾기가 힘들다. 솜을 타면서 활방구 장단에 부르는 노래와 물레를 돌리면서 부르는 노래, 그리고 베를 짜면서 부르는 노래들이 사실상 유사한 패턴을 가지고 있다. 영암 지역에...

  • 「미륵비에 제사 부탁한 정 고자」(彌勒碑-祭祀付託-鼓子)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 학산면 학계리 광암 마을에서 미륵비에 지내는 제사에 얽힌 이야기. 「미륵비에 제사 부탁한 정 고자」는 대를 잇지 못한 것을 한탄한 정 부자의 아들이 세상을 떠나면서 미륵비에 제사를 지내 달라고 부탁하는 이야기이다. 1994년 영암 문화원에서 발행한 『영암의 전설집』에 수록되어 있다. 조선 선조(宣祖) 때 광암 마을에 정 부자가 살았다. 정 부자는 자식이 없다가 늘그...

  • 「방아 타령」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에서 주로 여성들이 방아를 찧으며 부르던 민요. 영암군에서도 디딜방아나 절구를 찧으며 「방아 타령」을 불렀다. 「방아 타령」은 노동요의 일종이지만, 사실상 유희요에 가깝다고 보는 견해도 있다. 성적인 상황을 비유하거나 모사하는 가사를 통해 익살맞고 풍자적인 생활상들을 노랫말 속에 펼침으로써 유희요의 특징을 더하기 때문이다. 이명순[영암군 시종면 신연리 2구 방축 마을...

  • 「밭매는 소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의 부녀자들이 밭을 매면서 부르는 노래. 「밭매는 소리」는 주로 여성들이 부르는 여성 노동요로서 전국적으로 다양하게 분포된 노래이다. 지역마다 ‘사디 소리’, ‘흥글 소리’, ‘검질 매는 소리’ 등 부르는 이름이 다르다. 영암 지역의 「밭매는 소리」도 다른 지역과 마찬가지로 고된 노동의 힘겨움과 지루함을 달래기 위해 부르는 노동요이며, 시집살이의 한이나 노동의 힘듦을...

  • 「베틀가」(-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에 전해 오는 베틀에서 베를 짜면서 부르는 부녀자들의 민요. 「베틀가」는 베틀에 베를 짜면서 부르는 노래로, 「길쌈 노래」의 하나이다. 「길쌈 노래」가 「물레 타령」 등을 다 포함하는 개념이라면 「베틀가」는 베틀에 베를 짜는 과정을 그린 보다 하위 개념의 노래라 할 수 있다. 베틀을 소재로 하여 “하늘에다 베틀 놓고”로 시작하는 「베틀가」와 축음기판에 의해 보급된 「...

  • 「벼룩 타령」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에서 전해지는 벼룩을 소재로 노래한 민요. 「벼룩 타령」은 「비룩 타령」이라고도 하는데, 이나 벼룩 등의 미물에 빗대어 자신의 처지를 노래하고 있다. 전국적으로 분포하는 노래이나 지역적 특성에 맞는 상황이 구연되기도 한다. 그러나 영암군의 「벼룩 타령」에서는 지역적 특성이 크게 도드라지지는 않는다. 채록이나 수집 상황을 알려 주는 정보는 거의 없으나 다행히 『영암군지...

  • 「별을 보고 천기를 점친 최지몽」(-天氣-占-崔知夢)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남도 영암군 군서면 서구림리에 전해오는 최지몽에 얽힌 이야기. 「별을 보고 천기를 점친 최지몽」은 최지몽의 일대기에 대한 이야기이다. 천기를 읽을 줄 아는 최지몽은 그 덕분에 벼슬을 하지만 겸손하지 못해 왕의 미움을 산다. 하지만 다시 중용되어 정부의 요직에 오른다. 1994년 영암 문화원에서 발행한 『영암의 전설집』에 수록되어 있다. 907년 최상흔(崔相昕)의 아들로 태어난...

  • 「별천지의 입구 월출산 정천대」(別天地入口月出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에서 전승되는 바위 이름에 얽힌 이야기. 세속적인 부귀와 권세를 버린 정씨가 자신을 따르는 무리와 함께 이상향을 뜻하는 ‘별천지’를 월출산의 정천대에서 찾는다는 이야기이다. 별천지가 월출산에 있다는 점에서 당시 사람들의 월출산에 대한 경외의 마음을 알 수 있다. 1994년 영암 문화원에서 발행한 『영암의 전설집』에 수록된 내용을 보완하였다. 옛날 정씨 성을 가진 사람...

  • 「보리 서 되 쌀 서 되 설화」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에서 전해지는 제비의 이름과 관련된 설화. 제비가 지지배배 울게 된 유래가 담긴 이야기이다. 풍기문란으로 붙잡힌 원님의 딸과 총각이 ‘보리 서 되’, ‘쌀 서 되’라 실랑이를 하였을 뿐이라며 억울함을 호소하였지만 끝내 죽게 된 이야기이다. 딸과 총각은 죽어서 제비가 되었다. 「보리 서 되 쌀 서 되 설화」와 관련된 노래도 전해진다. 1998년 펴낸 『영암군지』에 「보...

  • 「보리타작 소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에 전해 오는 도리깨로 보리를 타작하면서 부르는 민요. 도리깨로 보리를 타작하면서 부르는 민요는 전국적으로 분포한다. 영암군에도 「보리타작 소리」가 전해진다. 도리깨를 사용하는 상황은 일반적이다. 보리를 주로 타작한다는 뜻에서 「보리타작 소리」라고도 하고 도리깨를 사용한다는 뜻에서 「도리깨 소리」라고도 한다. 또 마당에서 주로 타작 작업을 하기 때문에 「마당질 소리」...

  • 「부정한 일에 화가 난 당산나무」(不淨-火-堂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 금정면 안노리에서 전해 오는 당산나무에 얽힌 이야기. 당산나무와 관련된 금기를 지키지 않아 마을에 불행한 일이 생기다가 정성스럽게 당산제를 지냄으로써 화를 면하였다는 이야기이다. 1994년 영암 문화원에서 발행한 『영암의 전설집』에 수록되어 있다. 금정면 안노리(安老里)에는 신통한 당산나무가 전해 오고 있다. 마을 사람들은 집안에 어떤 일이 생기면 꼭 마을 앞 당산...

  • 「불공 드려 힘 얻은 천하장사」(佛供-天下壯士)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 영암읍 개신리에 전해 오는 영험한 미륵불에 관련된 이야기. 「불공 드려 힘 얻은 천하장사」는 몸이 약한 머슴이 미륵불에게 백일 기도를 올려 천하장사가 된다는 이야기이다. 주인공 머슴은 착한 성품 덕분에 복을 받는다. 1994년 영암 문화원에서 발행한 『영암의 전설집』에 수록되어 있다. 영암읍에 최씨라는 한 부자가 장씨라는 유순하고 착한 청년을 머슴으로 두었는데, 장...

  • 「비단 타령」(緋緞-)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에 전승되어 오는 비단을 소재로 한 민요. 전국적으로 전승되어 오는 「비단 타령」은 「흥보가」에 나오는 판소리를 일컫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영암군에서 전해 오는 「비단 타령」은 판소리가 아니라 민요이다. 전 영암 문화원장이던 김희규가 편찬한 『낭주골의 옛 노래』에 영암군 시종면 신연리에 사는 나명순이 구술한 「비단 타령」의 가사가 실려 있다. 『낭주골의 옛 노래』에...

  • 「사슴 타령」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에 전해지는 사슴을 소재로 한 민요. 채록이나 수집 상황을 알 수 있는 정보가 없으나 전 영암 문화원장이던 김희규가 편찬한 「낭주골의 옛 노래」에 관련 사설이 남아 있다. 사슴과 서로 말을 주고받는 이루어져 있으며, 연의 구분이 없는 10행의 연속체 형식이다. 음원 자료가 남아 있지 않기 때문에 영암군에서는 어떻게 구연되었는지 알 수 없다. 금정면 남송리에 사는 정윤...

  • 「산삼을 구한 효자와 원한 푼 여인」(山蔘-求-孝子-怨恨-女人)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 서호면 소산리 장재동 마을에서 전해 오는 효자의 이야기. 「산삼을 구한 효자와 원한 푼 여인」은 효자가 병든 어머니를 낫게 하기 위해 노승이 알려 준 산속으로 산삼을 캐러 갔다가 여인의 원혼을 만나는 이야기이다. 효자는 산삼을 캐다 어머니의 병을 낫게 하고 고을 사또가 되어 여인의 원한도 풀어 준다. 1994년 영암 문화원에서 발행한 『영암의 전설집』에 수록되어 있...

  • 「산아지 타령」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에서 전해지는 등짐을 지고 나를 때 부르는 민요. 「산아지 타령」은 영암군을 비롯한 호남 지역 사람들에게 애창되는 민요 중의 하나로, 「진도 아리랑」의 모태가 된 민요이기도 하다. 볏짐이나 나뭇짐 등 등짐을 지게를 이용해 지고 갈 때 부르거나 일과 상관없이 놀 때 부르는 노래이다. 김세원[영암군 도포면 수산리]과 김일덕[영암군 덕진면 용산리 1구]의 창이 문화재청 문...

  • 「상량 소리」(上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에서 전해지는 집짓기를 할 때 기둥 위에 마룻대를 올리면서 부르는 민요. 집을 지을 때는 집터를 닦고 나서 주추를 막고 기둥을 세워 대들보를 얹은 뒤 맨 뒤에 상량목을 올린다. 상량목을 올릴 때는 하루 날을 잡아 상량식을 한 뒤에 상량목을 올린다. 상량식은 먼저 상량목에 상량문을 쓴 뒤 베에 싸서 대들보 밑에 뉘여 놓고 고사를 지낸다. 헌작재배(獻酌再拜)하고 축문을...

  • 「생불이 있었던 선불사와 선불리」(生佛-仙佛寺-仙佛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 도포면 수산리 선불 마을에서 전승되는 사찰 건립과 지명에 얽힌 이야기. 「생불이 있었던 선불사와 선불리」는 영암군 도포면 수산리(水山里)에 있는 자연 부락인 선불 마을과 지금은 절터만 남아 있는 선불사(仙佛寺)가 생겨난 유래를 담고 있다. 효성이 지극한 청년이 부처와 관세음보살을 만나기를 간절히 바라다 생불이 된 이야기이다. 1994년 영암 문화원에서 발간한 『영암...

  • 「소가 죽어서 된 소바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 시종면 신학리 우암 마을에 있는 바위 이름에 얽힌 이야기. 「소가 죽어서 된 소바위」는 성품이 나쁜 주인에게 학대받은 소가 죽어서 변한 바위 이야기이다. 1994년 영암 문화원에서 발행한 『영암의 전설집』에 수록되어 있다. 조선 시대에 난폭하고 성품이 좋지 않은 한 부자가 있었다. 부자의 집에는 복동이라는 어린 머슴이 있었다. 마음씨가 착하고 효심이 깊은 복동이는...

  • 「소나무를 지킨 호랑이와 처녀」(-虎狼-處女)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 서호면 화송리 송정 마을에 전해 오는 소나무와 우물에 올리는 당제의 유래와 관련된 이야기. 「소나무를 지킨 호랑이와 처녀」는 마을이 여자가 누워 있는 형상인 이유와 마을에서 소나무와 우물에 대한 당제를 오랫동안 올리게 된 유래를 뒷받침하는 이야기이다. 당제는 1589년(선조 34)경부터 매년 정월 대보름을 기하여 지낸다. 1994년 영암 문화원에서 발행한 『영암의...

  • 「소타령」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에서 전해지는 소의 처지를 소재로 한 민요. 영암군에서는 「소타령」이 두 곡 채록되었다. 말 그대로 소의 처지를 노래한 것과, ‘사래질고 장찬밭에’로 시작하는 노래이다. 노동요라기보다는 「흥타령」이나 「육자배기」류의 신세타령으로 부른 것으로 추정된다. 시종면 옥야리 최창덕이 구연한 「소타령」을 이경엽 외 연구진이 채록하여 한국학 중앙 연구원 왕실 도서관 장서각 디지털...

  • 「술비 타령」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에서 전해지는 고기 잡는 일을 하면서 부르는 뱃노래. 영암군은 내륙 지역이면서도 영산강 하구를 중심으로 바다 일을 하는 반농반어의 생태적 특성을 지니고 있다. 「술비 타령」도 이러한 생태적 특징과 연관되어 전해지는 민요 가운데 하나이다. 특히 그물 당기는 소리와 고기 퍼 담는 소리는 영산강 내안에서 행해진 고기잡이와 관련이 깊다. 문화재청 문화재 전문 위원인 이소라가...

  • 「스님을 넣고 막은 진남제」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 군서면 양장리에서 전해 내려오는 지명 유래담. 「스님을 넣고 막은 진남제」는 제방 물막이 공사를 계속 실패하다가 승려의 희생으로 공사를 성공한다는 이야기이다. 향토 문화 진흥원에서 발행한 『왕인과 도선의 마을 구림(鳩林)』에 수록된 「지남제를 막은 임구령」을 바탕으로 『영암 신문』에 수록된 내용과 영암군의 전 문화재 전문 위원 박정웅에게 제보를 받은 내용을 재구성하...

  • 「스님이 알려 준 우물 자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 시종면 신학리에서 전승되는 우물 자리에 얽힌 이야기. 「스님이 알려 준 우물 자리」는 물이 부족해 어려움을 겪다가 스님의 도움으로 물이 풍부한 우물 자리를 찾는다는 이야기이다. 1994년 영암 문화원에서 발행한 『영암의 전설집』에 수록되어 있다. 시종면 신학리 마을 사람들은 소나무가 울창한 둔덕에 집을 짓고 살았는데, 그동안 이용하던 우물이 말라 새 우물을 파야 했...

  • 「시서 영정」(市西影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남도 영암군 덕진면 금강리 시서 영당에 있는 조선 후기 시서 김선의 초상화. 「시서 영정(市西 影幀)」은 전라남도 영암군 덕진면 금강리 강정 마을 시서 영당에 있는 시서(市西) 김선(金璇)[1568~1642]의 초상화로 1626년(인조 4) 이응하(李應河)가 영암을 방문하였을 때 아들 김시호(金時晧)의 주문에 의해 제작되었다. 「시서 영정」은 원화를 그대로 모사해 놓은 것으로,...

  • 「시집살이 노래」(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 지역에서 전해 오는 시집살이의 어려움을 읊은 노래. 전라남도에서 「시집살이 노래」는 ‘흥그레 타령’, ‘흥그레 소리’, ‘부녀요’, ‘신세타령’ 등으로 불린다. 영암 지역에서는 「시집살이 노래」라고 해서 여성들이 자신의 고달픈 시집살이 생활을 신세타령하듯 사설로 읊는 형식이다. 그만큼 토로할 내용이 많다는 뜻이기도 하고 서사적 줄거리 속에 자신의 애환을 담아낸다는 뜻...

  • 「실수로 용마를 베어 버린 정 장군」(失手-龍馬-將軍)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 금정면 연소리에서 전해 오는 말 무덤에 얽힌 이야기. 「실수로 용마를 베어 버린 정 장군」은 용맹스러운 의병장 정마돌이 현감에게 하사받은 훌륭한 말을 자신의 착각으로 죽이는 이야기이다. 신중하지 못한 행동을 경계하는 교훈담이다. 1994년 영암 문화원에서 발행한 『영암의 전설집』에 수록되어 있다. 정마돌은 어려서부터 칼싸움과 사냥 놀이를 좋아하였는데 가끔 활성산(活...

  • 「아버지 병을 고치고 손가락 잃은 효녀」(-病-孝女)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 미암면 춘동리에서 전해 내려오는 효녀 이야기. 「아버지 병을 고치고 손가락 잃은 효녀」는 어머니를 일찍 여의고 아버지 손에서 자란 소녀가 산신 덕분에 아버지의 병을 낫게 하지만 그 대신 손가락을 잃는 이야기이다. 1994년 영암 문화원에서 발행한 『영암의 전설집』에 수록되어 있다. 황 영감에게는 딸이 하나 있었다. 부인은 오래전 딸을 낳다가 세상을 떠났다. 황 영감...

  • 「양 군수와 참한 소실」(楊郡守-小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에 전해 오는 재주 많은 여인에 관한 이야기. 「양 군수와 참한 소실」은 우연히 맺은 인연을 잊지 않고 혼인한 여자가 결국 남편의 사랑을 받고 훌륭한 아들을 낳아 키운다는 이야기이다. 1972년 영암군 향토지 편찬 위원회에서 발행한 『영암군 향토지』에 수록되어 있다. 조선 성종(成宗)[1457~1494] 때 영암 군수로 부임한 양희수가 일행과 함께 장성의 한 마을을...

  • 「양달사 장군과 장독골샘」(梁達泗將軍-)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 영암읍 서남리에 전해 오는 샘 이름에 얽힌 이야기. 「양달사 장군과 장독골샘」은 조선 시대 무신인 양달사(梁達泗)[1519~1555]가 의병을 이끌고 왜적과 싸울 때 물이 부족하여 어려움을 겪다가 군령기를 꽂은 장소에서 물이 솟아 대승하였다는 이야기이다. 1994년 영암 문화원에서 발행한 『영암의 전설집』에 수록되어 있다. 양달사는 1519년(중종 14) 영암군 도...

  • 「어부조 노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 아이들이 메뚜기나 방아깨비를 잡아 놀면서 부르는 노래. 「어부조 노래」는 영암 지역 아이들이 메뚜기나 방아깨비를 잡아 놀면서 부른 노래이다. 메뚜기나 방아깨비를 몇 마리 잡은 뒤에 큰 놈 등 위에 작은 놈을 업혀 주면서 떨어지지 말고 잘 놀라는 뜻으로 「어부조 노래」를 부른다. 영암군지 편찬 위원회에서 펴낸 『영암군지』에 수록되어 있다. 『영암군지』에 소개된 「어부...

  • 「여석산 용궁샘과 거북」(礪石山龍宮-)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 신북면 월평리 여석산에 있는 샘 이름에 얽힌 이야기. 「여석산 용궁샘과 거북」는 어이없는 사고로 죽은 승려가 거북으로 환생한 이야기이다. 승려가 환생한 거북은 용궁샘에 살다가 사람들에게 잡혀 죽을 위기에 처하였지만 젊은이의 도움으로 목숨을 구하고 마을의 가뭄을 해소하여 주었다. 1999년 우리 출판사에서 발행한 『한국 불교 전설』 99-전라도편에 수록되어 있다. 여...

  • 「영암 갈곡리 들소리」(靈巖葛谷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 신북면 갈곡리 영산강 들녘에서 전승되어 온 농요. 문화재청 문화재 전문 위원인 이소라가 영암 지역 민요를 조사하여 정리한 것을 계기로, 「영암 갈곡리 들소리」 전승자인 유승림[신북면 갈곡리, 1931년생, 남]과 갈곡리 주민들을 대상으로 채록함으로써 그 가치가 인정되었다. 이후 전라남도 문화재 전문 위원인 이윤선이 추가 조사를 실시하여 2013년 7월 전라남도 무형...

  • 「영암 아리랑」(靈巖-)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1972년 전라남도 영암군의 월출산 등을 소재로 백암이 작사하고 고봉산이 작곡한 대중가요. 「영암 아리랑」은 「진도 아리랑」·「밀양 아리랑」·「정선 아리랑」과 같이 지역을 노래한 대표적인 아리랑 노래이다. 노래의 소재가 된 배경은 달이 뜨는 월출산(月出山)을 비롯하여 서호강(西湖江), 몽햇들 등 영암 지역이다. 「영암 아리랑」은 가수 하춘화(河春花)가 열일곱 살 때 불러 대중의 사...

  • 「영혼을 달래고 다시 농사지은 진산밭」(靈魂-農事-)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 영암읍 용흥리 봉덕 마을에 전해 오는 밭에 얽힌 이야기. 영암군 영암읍 용흥리(龍興里) 봉덕 마을에 전해 오는 「영혼을 달래고 다시 농사지은 진산밭」은 일제 강점기에 억울하게 죽은 사람들과 그 영혼을 달래기 위해 제사를 지낸다는 이야기이다. 1994년 영암 문화원에서 발행한 『영암의 전설집』에 수록되어 있다. 영암 용흥리 봉덕 마을 문 영감네 집에는 500평 남짓한...

  • 「왕인과 성기동」(王仁-聖起洞)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남도 영암군 군서면 동구림리에 전해 내려오는 왕인의 출생지에 관한 이야기. 「왕인과 성기동」은 백제의 박사인 왕인이 태어난 성기동 마을과 그 주변의 유적들을 소개하고 있다. 1994년 영암 문화원에서 발행한 『영암의 전설집』, 1995년 한국 교원 대학교 박물관에서 발행한 『백제 왕인 박사 사적 연구』에 수록된 내용을 재구성하였다. 월출산의 정기를 받아 태어났다고 전해지는 왕인...

  • 「왕인이 고향 집을 돌아보던 돌정 고개」(王仁-)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에 전해 오는 백제의 왕인 박사와 관련된 유적 이야기. 「왕인이 고향 집을 돌아보던 돌정 고개」는 왕인이 왜(倭)로 떠날 때 고향을 돌아보던 장소와 배를 타던 장소에 대한 이야기이다. 1994년 영암 문화원에서 발간한 『영암의 전설집』과 1995년 한국 교원 대학교 박물관에서 발간한 『백제 왕인 박사 사적 연구』에 수록된 내용을 보완하였다. 수려하고 아름다운 월출산의...

  • 「왕인이 동문수학하던 양사재」(王仁-同門修學-養士齋)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남도 영암군에 전해 오는 백제의 왕인 박사와 관련된 유적 이야기. 「왕인이 동문수학하던 양사재」는 왕인이 공부하던 양사재의 위치, 왕인의 학문적 성취, 그리고 일본으로 가는 왕인에 대한 이야기이다. 1994년 영암 문화원에서 발간한 『영암의 전설집』과 1995년 한국 교원 대학교 박물관에서 발간한 『백제 왕인 박사 사적 연구』에 수록된 내용을 재구성하였다. 왕인(王仁)[?~?]...

  • 「왕인이 책을 읽던 책굴」(王仁-冊-冊窟)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 월출산 기슭에 있는 동굴과 왕인에 관련된 이야기. 「왕인이 책을 읽던 책굴」은 백제의 학자 왕인이 학문을 연마하던 장소인 자연 동굴과 그 주변에 관한 이야기이다. 1994년 영암 문화원에서 발간한 『영암의 전설집』과 1995년 한국 교원 대학교 박물관에서 발간한 『백제 왕인 박사 사적 연구』에 수록된 내용을 재구성하였다. 영암군을 병풍처럼 감싸고 있는 월출산(月出山...

  • 「욕심으로 명당을 잃어버린 게명당」(慾心-明堂-明堂)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 시종면 와우리의 지명과 관련된 이야기. 「욕심으로 명당을 잃어버린 게명당」은 욕심 많은 부자가 명당을 차지하려다 명당을 훼손하게 되어 벌을 받는다는 이야기이다. 지나친 욕심을 경계해야만 복을 받는다는 교훈담이다. 1994년 영암 문화원에서 발행한 『영암의 전설집』에 수록되어 있다. 영암군 시종면의 바닷가 마을 와우리(臥牛里)에 처음 자리 잡은 임씨는 매우 부지런하여...

  • 「욕심으로 잃어버린 쌀 나오던 천석굴」(慾心-千石窟)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 금정면 세류리 궁성산에서 전해 내려오는 굴 이름에 얽힌 유래담. 「욕심으로 잃어버린 쌀 나오던 천석굴」은 석굴에서 수도를 하던 승려들이 석벽에서 하루에 꼭 필요한 만큼의 쌀이 나오는 것을 발견하였는데, 어느 날 한 승려가 욕심이 생겨 구멍을 쑤신 후로 아무것도 나오지 않는다는 이야기이다. 아무리 좋은 것도 욕심을 부리면 모두 잃게 된다는 교훈담이다. 1994년 영암...

  • 「용녀에게 현혹되어 돌이 되어 버린 스님」(龍女-眩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 삼호읍 삼포리에서 전해 오는 바위 이름에 얽힌 이야기. 「용녀에게 현혹되어 돌이 되어 버린 스님」은 깨달음을 얻기 위해 고행 정진을 마다하지 않던 승려가 용녀를 보고 현혹되어서 불도를 성취하지 못한 이야기이다. 1994년 영암 문화원에서 발행한 『영암의 전설집』에 수록되어 있다. 엄계산의 작은 암자에서 수도에 정진하고 있던 승려 지선은 원래 대흥사에서 큰스님을 부모...

  • 「용왕님의 딸이 깃든 해나무 당산」(龍王-堂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 시종면 월롱리에서 전해 오는 해나무 당산에 얽힌 이야기. 「용왕님의 딸이 깃든 해나무 당산」은 용신이 해나무 당산에 깃들어 해마다 제사를 받는데, 제사를 지낼 때 지켜야 할 금기가 제대로 지켜지지 않아 갈등이 일어난다는 이야기이다. 갈등은 마을 사람들의 사죄로 해소된다. 1994년 영암 문화원에서 발행한 『영암의 전설집』에 수록되어 있다. 영암군 시종면 월롱리에 처...

  • 「용이 승천하지 못하고 된 용바위」(龍-昇天-龍-)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남도 영암군 금정면 청용리에 있는 용바위에 얽힌 이야기 「용이 승천하지 못하고 된 용바위」는 가난하지만 서로 사랑하는 남녀가 결혼하여 살다가 실수로 아내가 죽자 아내를 잊지 못한 남편이 용이 된 이야기이다. 결국 남편은 승천하지 못한다. 1994년에 영암 문화원에서 발간한 『영암의 전설집』에 수록되어 있다. 금정면 청용 마을에 부지런하고 착한 총각이 살았다. 이 총각은 이웃에...

  • 「원도 도사와 쌀 나오는 구멍」(-道士-)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 삼호읍 용당리에서 전해 오는 승려 원도에 대한 이야기. 「원도 도사와 쌀 나오는 구멍」은 절 주변의 바위에 있는 구멍에서 쌀이 나왔는데, 상좌(上佐)의 욕심 때문에 아무것도 나오지 않게 되었다는 이야기이다. 아무리 좋은 것도 욕심을 부리면 모두 잃게 된다는 교훈담이다. 1994년 영암 문화원에서 발행한 『영암의 전설집』에 수록되어 있다. 영암군 삼호읍 용당리(龍塘里...

  • 「월출산」[김극기](月出山-金克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고려 시대 시인 김극기가 영암 월출산의 승경을 보고 지은 한시. 「월출산」은 고려 명종(明宗)[1131~1202] 때의 문신이요, 농민시의 개척자로 불리던 김극기(金克己)가 국토 산하를 여행하던 중 영암 일대를 주유하다 월출산의 승경과 주변의 운치를 노래한 기행 한시이다.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 제35권 전라도 영암군 산천 월출산 조(條)에 실려 있다. 「월출산」은...

  • 「월출산」[김종직](月出山-金宗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성종 때 문신 김종직이 영암 지역을 순찰하던 중 월출산을 바라보며 지은 한시. 「월출산」은 경상남도 밀양에서 태어난 조선 전기 영남학파의 종조(宗祖)인 김종직(金宗直)[1431~1492]이 지은 한시이다. 말년에 전라도 관찰사로 영암 지역을 순찰하던 중 월출산의 정상을 바라보며 일에 치어 오르지 못하는 자신의 처지를 한탄함과 동시에 가야산(伽倻山)과 흡사함을 보고 고향 생각에...

  • 「월출산」[이은상](月出山-李殷相-)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954년 이은상이 영암 월출산의 아름다움을 노래한 시조. 「월출산」은 1954년 노산(鷺山) 이은상(李殷相)이 우리의 명산 40곳 중 서른다섯 번째로 읊어 시집 『조국 강산』에 수록한 시조이다. 4행 3음보로 구성된 현대 시조이다. “월출산 구정봉(九井峰)이 창검을 들고/ 허공을 찌를 듯이 늘어섰는데/ 천탑도 움직인다 어인 일인고/ 아니나 다를세라 달이 오르네.” 전문에서 보듯이...

  • 「월출산을 기행하며 노닐다 영우 대사에게 주는 시」(遊月出紀行贈靈祐大)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전기 때 제봉 고경명이 영암의 월출산을 기행하며 지은 한시. 「월출산을 기행하며 노닐다 영우 대사에게 주는 시(遊月出紀行 贈靈祐大)」는 조선 전기의 문신이요 의병장이었던 제봉(霽峯) 고경명(高敬命)[1533~1592]이 월출산의 뛰어난 경치와 주변의 운치를 둘러보고 지은 기행 한시이다. 고경명의 유저인 『제봉집(霽峯集)』에 실려 있다. 2음보 1구로 헤아려 총 16구로 이루어...

  • 「월출산의 구정봉과 신령암」(月出山-九井峰-神靈巖)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남도 영암군에서 전해 내려오는 구정봉과 신령암에 얽힌 이야기. 「월출산의 구정봉과 신령암」은 어릴 때부터 뛰어난 재주를 보이던 동차진이 자신의 교만함을 버리지 못하고 날뛰다가 하늘의 벌을 받는다는 이야기이다. 1994년 영암 문화원에서 발행한 『영암의 전설집』에 수록되어 있다. 월출산(月出山)[809m]의 최고봉은 천황봉(天皇峰)이고 그 아래 서북쪽에 있는 봉우리가 구정봉(九井...

  • 「이별가」(離別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에서 전승된 이별의 정한을 소재로 한 민요. 「이별가」는 판소리 「춘향가」 등에 나온 「이별가」를 따라 부르다가 민요풍으로 정착된 것을 지칭하거나 「육자배기」나 「흥타령」 등을 부르면서 이별의 슬픔을 담아 낸 곡을 지칭한다. 그러나 넓게는 이별의 정한을 노래한 곡이면 모두 「이별가」의 범주로 포함시킬 수 있다. 문화재청 문화재 전문 위원인 이소라가 조사 정리한 『영암...

  • 「이신과 잃어버린 군왕지지 명당」(-君王之地明堂)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 삼호읍에 명당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이신과 잃어버린 군왕지지 명당」은 서자로 설움을 받던 이신이 군왕지(君王地)에 어머니의 묏자리를 쓰려다 실패하는 이야기이다. 전국적으로 널리 분포된 명당 획득에 실패하는 유형의 이야기이다. 1994년 영암 문화원에서 발행한 『영암의 전설집』에 수록되어 있다. 조선 선조(宣祖)[1552~1608] 때 해남군 마산면 맹...

  • 「이타령」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에서 전해지는 이를 잡으며 부르는 노래. 「이타령」은 이의 생김새를 묘사하며 부르는 노래로, 「거미 타령」이나 「빈지래기 타령」 등과 유사한 민요이다. 이의 생김새를 모사하는 데 영암 사람들의 뛰어난 익살과 재치를 엿볼 수 있다. 이순임[영암군 시종면 신학리 정동 마을, 1923생, 여]이 구연한 「이타령」이 문화재청 문화재 전문 위원인 이소라에 의해 채록되어 『영암...

  • 「자장가」(-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에서 전해지는 아기를 잠재우면서 부르는 노래. 「자장가」는 일명 지역에 따라 ‘애기어룸 소리’, ‘들강달강 소리’, ‘애기 잠재우는 소리’ 등으로도 불린다. 「자장가」는 아이를 재우는 기능을 대표적인 것으로 하지만 그 외에도 칭얼대는 아이를 달래거나 신체의 기능을 발달시키기 위한 방편으로 활용되기도 한다. 이순임[영암군 시종면 신학리 정동 마을, 1923생, 여]과...

  • 「장모 타령」(丈母-)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에서 전해지는 장모의 은혜에 대한 감사함을 표현한 민요. 「장모 타령」은 신체를 팔아서도 장모의 은혜는 갚을 수 없을 정도로 크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신체를 떼어서 판다는 내용은 경상도의 「징거미 타령」에도 나오는 대목이다. 「징거미 타령」에서는 신체를 팔아서 돈 석 냥을 갚겠다는 후렴이 붙지만 영암군에서는 장모의 은혜를 갚겠다는 내용이다. 이경엽, 김혜정, 최명림...

  • 「장부질 소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에서 제방 공사를 할 때 장부로 흙을 던지거나 다지며 부르는 민요. 영산강 유역에 위치한 영암은 갯벌을 간척지로 만들어 활용하기 위해 크고 작은 제방 공사를 많이 해 왔다. 제방 공사를 할 때는 서로 협업을 해야 하기에 호흡과 동작을 맞추어 흙을 퍼서 던져야 한다. 이때 일사불란하게 일을 하기 위해 주고받는 소리가 「장부질 소리」이다. 영암군 서호면에 위치한 성재리,...

  • 「장원 급제한 효자와 삼효각」(壯元及第-孝子-三孝閣)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남도 영암군 영암읍에 있는 비각에 전승되는 효자 이야기. 「장원 급제한 효자와 삼효각」에서는 영암읍 농덕리(農德里)에 있는 삼효각(三孝閣)의 유래를 밝히고 있다. 효자가 고난을 뚫고 효를 실천하는 모습이 드러나 옛사람의 효행에 대한 생각을 엿볼 수 있다. 1994년 영암 문화원에서 발행한 『영암의 전설집』에 수록되어 있다. 조선 정조(正祖)[1752~1800] 때 지금의 영암군...

  • 「장타령」(場打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에서 전해지는 각설이패가 장판이나 길거리를 돌아다니면서 동냥할 때 부르는 민요. 「장타령」을 ‘각설이 타령’ 혹은 ‘품바 타령’이라고도 부른다. 장판을 돌아다니면서 기예를 팔기도 하고 구걸을 하던 각설이들이 즐겨 부르던 곡이 장타령이기 때문이다. 「장타령」의 연원을 살피면 매우 오래되었는데, 신재효(申在孝)[1812~1884]의 사설집에서 최초로 그 이름이 등장한다....

  • 「조개잡이 갈 때 노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에 전해지는 조개잡이와 관련된 민요. 강변 마을의 조개잡이 풍습이 묻어나는 노래이다. 엄마, 누나, 언니 등이 조개잡이를 갈 때면 아기를 업은 어린 소년이나 소녀가 조개잡이 일행을 배웅하거나 기다리면서 「조개잡이 갈 때 노래」를 불렀다. 자장가로도 불리는 노래이다. 1998년 펴낸 『영암군지』에 「조개잡이 갈 때 노래」의 가사와 관련 기록이 실려 있다. 『영암군지』에...

  • 「조무요」(朝霧謠)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640년~1645년경 윤선도가 영암 월출산을 기행하며 지은 시조. 「조무요(朝霧謠)」는 고산(孤山) 윤선도(尹善道)[1587~1671]가 전라남도 해남군 현산면 구시리의 금쇄동에 은거하던 시절에 지은 「산중신곡(山中新曲)」 18편 중 한 편이다. 1798년(정조 22) 전라 감사 서정수(徐鼎修)가 재판하여 지금까지 전하는 『고산유고(孤山遺)』 제6권 하편 별집에 실려 있다. 3장...

  • 「죽림 정사에서 한석봉을 길러 낸 어머니」(竹林精舍-韓石峯-)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에 전해 오는 한석봉과 어머니에 관한 이야기. 영암군에서는 석봉 한호와 관련된 이야기가 많이 전승되고 있다. 「죽림 정사에서 한석봉을 길러 낸 어머니」는 한석봉의 교육을 위해 영암에 온 한석봉의 어머니가 떡을 팔며 아들을 뒷바라지한 이야기이다. 2007년 전라남도 영암군에서 발행한 『영암 한석봉 관련 유적 조사』와 한국 정신문화 연구원의 한국 민족 문화 대백과사전(h...

  • 「줄소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에서 줄 당기기를 하며 부르던 민요. 「줄소리」는 「줄멤 소리」라고도 한다. 영암군에서 「줄소리」가 수집된 곳은 도포면 도포리와 군서면 모정리, 군서면 동구림리 등이다. 받는소리는 모두 “상사 뒤여뒤여” 내지 “상사 뒤요뒤요” 형으로 되어 있다. 영암군의 대표적인 민속놀이인 도포제 줄다리기에서 지금도 「줄소리」가 연행된다. 문화재청 문화재 전문 위원인 이소라가 채록하...

  • 「지네가 죽은 오봉산 벼락 바위」(-五峯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 신북면 명동리에서 전해 오는 벼락 바위의 이름에 얽힌 이야기. 백 년 묵은 지네 때문에 괴로움을 당한 사람들이 하늘에 제사를 지내자 하늘에서 벼락을 내려 지네를 죽인다는 지명 유래담이다. 1994년 영암 문화원에서 발행한 『영암의 전설집』에 수록되어 있다. 영암의 오봉산[백룡산(白龍山)] 자락 아래에는 명동리(明洞里)라는 경관도 좋고 인심도 좋은 마을이 있었다. 그...

  • 「집터 다지는 소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에서 전해지는 집터를 다지면서 부르는 민요. 집짓기 전에 집터를 다질 때 부르는 노래를 「집터 다지는 소리」라고 한다. 일명 ‘다대기 소리’라고도 하고 ‘터다짐’이라고도 한다. 큰 바위를 여러 가닥의 줄로 묶은 뒤 사람들이 그 줄을 당겼다 놓았다 하는데, 이때 「집터 다지는 소리」를 부르며 박자를 맞추거나 흥을 돋운다. 앞소리꾼이 한 장단의 앞소리를 메기면 여러 역군...

  • 「첩 장가가는 노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에서 전해지는 첩 장가가는 내용을 소재로 한 유희요. 전 영암 문화원장이던 김희규가 1997년에 편찬한 『낭주골의 옛 노래』에 정길순[영암군 시종면 봉소리]이 구술한 사설이 수록되어 있다. 「첩 장가가는 소리」의 사설을 살펴보면 남편에 대한 원망이 직설적으로 토로되어 있다. 음원 자료가 없기 때문에 음악적 면모를 살피기는 어렵지만 ‘한다리 만다리’류의 매우 단순한 선...

  • 「청춘가」(靑春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에서 전해지는 경기민요로 청춘의 덧없음을 한탄하는 노래. 영암군을 비롯한 호남 지역에서 불리는 민요에는 서울이나 경기 지방의 민요들이 꽤 많다. 대표적인 민요가 「청춘가」, 「창부 타령」이다. 일반적으로 경기민요의 선법(旋法)을 유지하면서도 사설(辭說)을 크게 변화시키지 않고 불렀지만 경우에 따라서는 지역 특색에 맞게 개사를 한 경우도 있다. 영암군 영암읍 장암리의...

  • 「초경, 재경, 삼경 소리」(初更-再更-三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에서 발인하기 전날 상여꾼들이 모여 가상여 놀이를 하면서 부르는 노래. 「초경, 재경, 삼경 소리」는 큰 범주에서는 「상엿소리」에 속하고 작은 범주에서는 「밤샘 소리」에 속한다. 전라남도 신안군이나 진도군에서 ‘밤다래’, 다시래기 등이 연행되는 것과 유사하다. 영암군 군서면 성양리나 동구림리에서도 밤샘을 하며 다례를 올리는데, 9시경에 초경, 10시경에 이경, 11시...

  • 「최덕지 초상 및 유지 초본」(崔德之肖像-油紙草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남도 영암군 덕진면 영보리에 있는 조선 전기의 문신 최덕지의 초상화 진본과 초본. 「최덕지 초상(崔德之 肖像) 및 유지 초본(油紙 草本)」은 조선 전기의 문신이자 학자인 연촌(烟村) 최덕지(崔德之)[1384~1455]의 초상화 진본과 초본으로 조선 시대 사대부 초상화로는 가장 이른 시기의 작품이다. 최덕지는 1405년(태종 5) 문과에 급제한 뒤 남원 부사 등 전라도 여러 곳의...

  • 「팔매질 노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에서 정월 대보름날 돌팔매질과 불놀이를 하면서 부르는 노래. 석전 놀이는 전국적으로 분포한다. 석전 놀이와 연관되어 영암군에서 전해지는 「팔매질 노래」는 자신이 던지는 돌멩이의 파괴력과 명중률을 과시한 내용으로 구성되어 있다. 불질은 불이 잘 타오르라는 주술적인 내용을 담고 있다. 영암군지 편찬 위원회에서 펴낸 『영암군지』에 사설이 간략하게 수록되어 있다. 한겨울의...

  • 「풍수지리의 대가 도선 국사」(風水地理-大家道詵國師)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남도 영암군 군서면 구림리에서 전승되는 도선 국사와 관련된 이야기. 「풍수지리의 대가 도선 국사」는 어려서부터 총명하고 재주가 남달랐던 도선 국사가 중국에서 풍수지리를 공부한 후 훗날 나라를 위해 큰일을 한다는 이야기이다. 1994년 영암 문화원에서 발행한 『영암의 전설집』에 수록되어 있다. 통일 신라 말엽, 성기동의 한 처녀가 겨울에 우물로 빨래를 하러 나왔다가 파란 오이가...

  • 「하관 소리」(下棺-)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에서 전해 오는 장례 때 묘소에 도착해서 하관하며 부르는 노래. 묘소에 도착해서 하관(下棺)하며 부르는 「상엿소리」 중 하나이다. 「상엿소리」는 일반적으로 출상(出喪)[상가에서 상여가 떠남] 순서에 따라 「서창(序唱) 소리」, 「행상(行喪)소리」, 「자진상여 소리」, 「달구 소리」로 나뉜다. 「서창 소리」는 상여꾼들이 상여를 메고 죽은 이의 혼이 집을 떠나기 서러워하...

  • 「하늘 구경 노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에서 아이들이 새의 깃털을 날리면서 부르는 노래. 「하늘 구경 노래」는 아이들이 닭이나 꿩 등의 가벼운 속털을 날리는 놀이를 하며 부르는 노래이다. 노랫말이 매우 단순하고 짧은 놀이요에 속한다. 그러나 「하늘 구경 노래」는 자장가류의 「한다리 만다리」, 「도리도리」, 「지엄지엄」 등과 같이 영암 지역 아이들의 심성을 고양시키는 기능성 놀이요라고 할 수 있다. 1998...

  • 「하늘로 승천한 백룡」(-昇天-白龍)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 영암읍 역리 1구에 전승되는 마을 이름에 얽힌 이야기. 「하늘로 승천한 백룡」은 영암읍 역리(驛里) 1구 백연동(白淵洞)이라는 작은 자연 부락에 전해 오는 전설이다. 마을 뒤에 깨진 바위에 용이 승천한 흔적이라는 전설이 전해 오고 있다. 1994년 영암 문화원에서 발행한 『영암의 전설집』에 수록된 내용을 보완하였다. 영암의 한 마을 뒤 작은 연못 옆에 오래전부터 이...

  • 「학이 알을 낳은 자리로 이사하여 자식 낳은 부인」(鶴-移徙-子息-婦人)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 군서면 동구림리에 전해 오는 바위 이름에 얽힌 이야기. 「학이 알을 낳은 자리로 이사하여 자식 낳은 부인」은 자식을 못 낳던 부부가 학이 현몽한 꿈을 꾸고 그곳으로 이사하여 대가 끊이지 않고 집안이 번성하였다는 이야기이다. 1994년 영암 문화원에서 발행한 『영암의 전설집』에 수록되어 있다. 최씨 집안에 외아들을 둔 한 노부부가 있었다. 노부부는 자손을 많이 보아야...

  • 「현종의 목숨을 구해 준 남해포 수신」(顯宗-南海浦水神)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남도 영암군 시종면 옥야리 남해포에 있는 남해당에 얽힌 이야기. 「현종의 목숨을 구해 준 남해포 수신」은 고려 현종(顯宗)[992~1031]이 남해포(南海浦) 수신(水神)의 도움으로 전쟁에서 크게 이기자 보은하기 위해 남해당에 제각을 짓고 제사를 지내게 한 이야기이다. 1994년 영암 문화원에서 발행한 『영암의 전설집』에 수록되어 있다. 고려 현종 원년인 1010년, 고려의 친...

  • 「호랑이 도와주고 명당 잡은 김완 장군」(虎狼-明堂-金完將軍)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남도 영암군 서호면 몽해리에서 전해 오는 김완 장군에 얽힌 이야기. 「호랑이 도와주고 명당 잡은 김완 장군」은 어린 시절 시련을 겪은 김완이 호랑이에게 도움을 주고 호랑이의 보은으로 명당을 잡아 복을 받는 이야기이다. 1994년 영암 문화원에서 발행한 『영암의 전설집』에 수록되어 있다. 조선 시대 무신으로 큰 활약을 한 김완(金完)[1577~1635]은 아버지 김극조(金克祧)와...

  • 「호랑이의 횡포를 막은 황 포수」(虎狼-橫暴-砲手)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 군서면 월곡리 호동 마을에서 전해 오는 바위 이름과 지명에 얽힌 이야기. 「호랑이의 횡포를 막은 황 포수」는 황 포수 때문에 사냥을 못해 굶주린 호랑이가 개와 친해져 사람에게는 더 이상 피해를 주지 않았다는 이야기이다. 1994년 영암 문화원에서 발간한 『영암의 전설집』에 수록되어 있다. 호동 마을의 황명달 포수는 지리산 근처에서 황소만한 호랑이를 잡은 적이 있는...

  • 「홍랑과 고죽 최경창의 애틋한 사랑」(洪娘-孤竹崔慶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에 전해 내려오는 최경창과 홍랑의 사랑 이야기. 「홍랑과 고죽 최경창의 애틋한 사랑」은 조선 전기의 문신이자 시인인 최경창과 기생 홍랑과의 애틋한 사랑 이야기이다. 최경창은 북해평사로 함경도 경성에 부임하였을 때 기생 홍랑을 만나 사랑을 나누었다. 홍랑은 최경창이 죽은 후 3년 동안 시묘를 하는 등 뛰어난 절개를 보여 주었다. 2002년 영암 문화원에서 발행한 『고죽...

  • 「화기 피해 마을 이름 바꾼 묵동 마을」(火氣-墨洞-)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 학산면 묵동리에서 전해 내려오는 마을 이름과 관련된 이야기. 「화기 피해 마을 이름 바꾼 묵동 마을」은 두 청년이 우연히 발견한 먹 덕분에 묵동 마을이 계속 번성하다가, 마을 이름을 바꾸고 나서 변란이 발생하자 마을 이름을 다시 원래대로 바꾼다는 이야기이다. 1994년 영암 문화원에서 발행한 『영암의 전설집』에 수록되어 있다. 고연규와 곽진영은 무척 친한 친구였는데...

  • 「활방구 치는 소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에서 활방구를 치며 부르던 민요. 무명을 타는 활을 입에 물거나 들고 퉁기면서 노래 장단을 맞추는 악기를 활방구라 한다. 일반적으로 활방구는 여성들을 중심으로 한 전통적인 놀이 속에서 연주되는 악기라고 할 수 있다. 주로 농한기 때 여성들이 모여서 놀 때 악기를 대신하여 활용하는 것이 활방구이기 때문이다. 전 영암 문화원장 김희규가 펴낸 『낭주골의 옛 노래』에서는 활...

  • 「효행으로 난리 면한 와운리」(孝行-亂離免-瓦雲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 금정면 와운리에 전해 오는 마을 이름과 관련된 이야기. 유공신이 어머니의 시묘를 한 후 어려서 못하였던 아버지의 시묘까지 할 때 임진왜란이 일어났으나 유공신의 효행에 감동한 하늘의 도움으로 무사했다는 이야기이다. 1994년 영암 문화원에서 발행한 『영암의 전설집』에 수록되어 있다. 조선 선조(宣祖) 때 유공신(柳公信)이라는 효자가 살았다. 유공신은 어려서 아버지를...

  • 「후궁에게 하사한 나불도」(後宮-下賜-羅佛島)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남도 영암군 삼호읍 나불리에 전해 오는 나불도, 계도, 목포 갓바위에 얽힌 이야기. 「후궁에게 하사한 나불도」는 고려 충렬왕(忠烈王)[1236~1308]이 후궁에게 나불도(羅佛島), 계도(鷄島), 문도(文島, 門島)를 선물한 이야기이다. 바다를 사이에 둔 이들 섬은 뱃길을 통해 왕래하던 시절에는 같은 이야기를 공유하던 공동 생활권이었다. 1994년 영암 문화원에서 발행한 『영암...

  • 「흥타령」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에서 유흥의 목적으로 부르던 통속 민요. 「흥타령」은 「육자배기」와 더불어 전라도를 대표하는 통속 민요 가운데 하나다. 「육자배기」가 진양조장단에 맞추어 부르는 노래라면 「흥타령」은 느린 중모리장단에 맞추어 부른다. 그러나 「육자배기」나 「흥타령」은 둘 다 곡조와 가사에 한이 서려 있어 한이 맺힌 사람들이 즐겨 부르고는 한다. 노래가 한을 풀어 주는 기능을 한다고 볼...

  • 『1872년 지방 지도』 「영암 지방 어란진 지도」(1872年地方地圖靈巖地方於蘭鎭地圖)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872년에 제작된 『1872년 지방 지도』에 수록되어 있는 영암 지방 어란진의 지도. 조선 후기 흥선 대원군은 집권과 더불어 과감한 개혁을 추진하였다. 이 과정에서 관제 개정, 군제의 개편, 군사 시설의 확충과 경비의 강화, 군기(軍器)의 정비와 실험이 이어졌다. 이를 위해서는 지방의 실정 파악이 필요하였고, 이의 일환으로 1871년 전국적인 읍지 편찬과 1872년 전국적인 차원...

  • 『1872년 지방 지도』 「영암 추자도 지도」(1872年地方地圖靈巖楸子島地圖)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872년에 제작된 『1872년 지방 지도』에 수록되어 있는 영암 추자도의 지도. 조선 후기 흥선 대원군은 집권과 더불어 과감한 개혁을 추진하였다. 이 과정에서 관제 개정, 군제의 개편, 군사 시설의 확충과 경비의 강화, 군기(軍器)의 정비와 실험이 이어졌다. 이를 위해서는 지방의 실정 파악이 필요하였고, 이의 일환으로 1871년 전국적인 읍지 편찬과 1872년 전국적인 차원의 지...

  • 『1872년 지방 지도』 「영암군 이진진 지도」(1872年地方地圖靈巖郡梨津鎭地圖)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872년에 제작된 『1872년 지방 지도』에 수록되어 있는 영암군 이진진의 지도. 조선 후기 흥선 대원군은 집권과 더불어 과감한 개혁을 추진하였다. 이 과정에서 관제 개정, 군제의 개편, 군사 시설의 확충과 경비의 강화, 군기(軍器)의 정비와 실험이 이어졌다. 이를 위해서는 지방의 실정 파악이 필요하였고, 이의 일환으로 1871년 전국적인 읍지 편찬과 1872년 전국적인 차원의...

  • 『1872년 지방 지도』 「영암군 지도」(1872年地方地圖靈巖郡地圖)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872년에 제작된 『1872년 지방 지도』에 수록되어 있는 영암군 지도. 조선 후기 흥선 대원군은 집권과 더불어 과감한 개혁을 추진하였다. 이 과정에서 관제 개정, 군제의 개편, 군사 시설의 확충과 경비의 강화, 군기(軍器)의 정비와 실험이 이어졌다. 이를 위해서는 지방의 실정 파악이 필요하였고, 그 일환으로 1871년 전국적인 읍지 편찬과 1872년 전국적인 차원의 지도 제작이...

  • 『광여도』 「영암군」(廣與圖靈巖郡)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후기에 제작된 영암군 지도. 『광여도』는 19세기 중반에 만들어진 전국 군현 지도집으로, 전체 구성은 『해동 지도』와 유사하다. 『해동 지도』와 같은 18세기의 군현 지도집이 민간에 유출되면서 만들어진 지도집이다. 『광여도』가 만들어질 무렵의 영암군은 지금의 영암군 영암읍·군서면·덕진면·도포면·미암면·삼호면·서호면·시종면 서부·신북면·학산면, 해남군 계곡면 선진리·북평면·송지...

  • 『구계집』(龜溪集)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후기 영암에서 활동한 가사 작가인 박이화의 시문집. 박이화(朴履和)[1739~1783]는 함양 박씨로, 자는 화이(和而)이며, 호는 구계(龜溪) 또는 용계(龍溪)이다. 시문에 매우 뛰어났으나 벼슬에는 나가지 않고 고향인 영암군 군서면 구림 마을에 살았다. 박이화의 유저인 『구계집』에는 영암 구림 마을의 주변 경치를 노래하는 「낭호신사(郎湖新詞)」 외 다수의 작품이 함께 실려...

  • 『망호정 동계 문서』(望湖亭洞契文書)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 영암읍 망호리에서 기록한 동계 문서. 임진왜란 직후인 1605년(선조 38) 경주 이씨(慶州李氏)들의 동족 마을인 영암읍 망호리의 망호정을 중심으로 내·외손 간의 돈목과 상호 부조를 목적으로 하는 동각계(洞閣契)가 창설되었다. 1643년(인조 21)에 이진황(李鎭璜)이 중수하면서 규모를 일신하였다고 한다. 망호정의 경주 이씨는 동각과 동계를 중심으로 동족적 기반을...

  • 『비둘기 숲에 깃든 공동체 호남 명촌 구림』(-共同體湖南名村鳩林)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2006년에 구림지 편찬 위원회에서 펴낸 전라남도 영암군 군서면 구림 마을에 대한 책. 삼국 시대부터 이어져 온 구림 마을의 역사 속에서 나고 자란 사람들이 선조와 자신들의 역사를 후대에 전하기 위해 간행하였다. 저자는 구림지 편찬 위원회이며, 초판 발행일은 2006년 4월 3일이다. 2006년 7월 27일에 초판 2쇄를 발행했다. 출판사는 리북이다. 표지는 하드커버 형식이며, 겉...

  • 『소은 유고』(素隱遺稿)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후기 영암 출신의 문신이자 학자인 신천익이 저술한 시문집. 신천익(愼天翊)[1592~1661]의 본관은 거창, 자는 백거(伯擧), 호는 소은(素隱)이다. 1615년 홍문관 정자(弘文館正字)를 거쳐 이조 참의(吏曺參議)가 되었으나 광해군(光海君)의 정치에 실망하여 전라남도 영암으로 낙향한 후 이우당(二友堂)에서 학문에 전념하였다. 1691년에 간행된 『소은 유고(素隱遺稿)』는...

  • 『솔문학』(-文學)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남도 영암군 솔문학 동인회에서 매년 정기적으로 간행하는 문학 동인지. 영암군 주부 백일장과 여성 백일장에 입상한 여성 13명이 모여서 1996년 1월 8일 박원숙을 회장으로 솔문학 동인회를 창립하였고, 1998년 동인지 창간호 『행복한 사람』을 발간하였다. 크기는 가로 15㎝, 세로 22.5㎝이며, 매년 한 번씩 간행되고 있다. 창간호부터 2012년 현재에 이르기까지 회원들의...

  • 『여지도』 「영암군」(輿地圖靈巖郡)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후기에 제작된 『여지도』에 수록되어 있는 영암군의 지도. 『여지도』는 전 6책으로 구성된 전국 군현 지도책으로, 지도 364장과 주기 341장으로 이루어져 있다. 『해동 지도』와 전체적인 구도가 비슷한 점으로 미루어 『해동 지도』를 작게 필사한 것으로 추측된다. 가로 26.5㎝, 세로 19.1㎝이다. 『여지도』 「영암군」은 대체적으로 『해동 지도』와 비슷한 구도를 가진다. 그...

  • 『연촌 유집』(烟村遺集)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전기 영암 출신의 문신이자 학자인 최덕지의 시문집. 『연촌 유집(烟村 遺集)』은 연촌(烟村) 최덕지(崔德之)[1384~1455]의 시문집으로, 최덕지가 지은 소(疏) 1편과 시 3수 외 성삼문(成三問), 신숙주(申叔舟) 등의 글이 실려 있다. 1805년(순조 5)에 최세영(崔世榮)이 편찬하였고, 현재는 장서각에서 소장하고 있다. 목판본이며, 책 1권으로 이루어져 있다. 최덕지...

  • 『영보정 동계 문서』(永保亭洞契文書)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시대 영암 영보리에서 기록한 동계 문서. 전라남도 영암군 덕진면 영보리에는 영보정 동계(洞契)가 있다. 『영보정 동계 문서(永保亭 洞契文書)』는 연촌(烟村) 최덕지(崔德之)의 내·외손을 중심으로 이미 결속되어 있던 구(舊) 계(契)를 중수하는 형태로 작성되었다. 기존의 조약들이 시의에 맞지 않거나 너무 번잡하고 소홀한 면이 있어서 다시 중수하지 않을 수 없었다. 동계를 세운...

  • 『영암 구림 대동계 문서』(靈巖鳩林大同契文書)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 시대 영암 구림리의 구림 대동계 관련 문서. 『영암 구림 대동계 문서』는 구림 대동계 청사(廳舍)인 강수당(講修堂)에 소장되어 있으며, 전라남도 문화재 자료 제198호로 지정되어 있다. 구림 대동계(鳩林大同契)는 1565년(명종 20)에서 1580년(선조 13) 사이에 박규정(朴奎精)·임호(林浩)·이광필(李光弼)·박성정(朴星精)·유발(柳潑)·박대기(朴大器)·임완(林浣) 등이...

  • 『영암 군민 신문』(靈巖郡民新聞)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남도 영암군 영암읍 서남리에서 발행되고 있는 지역 주간 신문. 『영암 군민 신문』은 지역의 언론 시장이 처해 있는 열악한 현실을 타개하려는 시도에서 출발했다, 여기에 군민들의 의식 흐름을 대변하고, 주민 화합과 지역 자존을 일으켜 세우는 데 선도적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 신문을 창간하게 되었다. 창간 이래 매주 금요일 발행을 준수하고, 대판으로 12면 또는 20면을 발행하고 있다...

  • 『영암 문학』(靈巖文學)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한국 문인 협회 영암 지부에서 매년 정기적으로 간행하는 기관지. 2003년 1월 24일에 결성된 한국 문인 협회 영암 지부 회원들의 창작물을 발표할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2003년 5월 31일 창간되었다. 크기는 가로 15㎝, 세로 22.5㎝이다. 매년 한 번씩 간행되고 있다. 초기에는 회원들의 시, 소설, 수필, 동시, 동화 이외에도 영암 문학 관련 특집과 문학평론 등이 다채롭게...

  • 『영암 신문』(靈巖新聞)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남도 영암군 영암읍 동무리에서 발행되고 있는 지역 주간 신문. 『영암 신문』은 2001년에 창간한 영암군 최초의 지역 신문으로 영암군의 사회, 정치, 경제, 시정, 문화·스포츠, 행사 안내 등에 관한 뉴스를 보도하고 있다. 주민의 권익 증진에 앞장서고, 지역 발전을 선도하며, 향토 문화 창달에 기여하기 위하여 2001년 7월 창간하게 되었다. 매주 발행되는 주간 신문으로, 20...

  • 『영암군 갑진 조 수조 성책』(靈巖郡甲辰條收租成冊)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근대 개항기 전라도 영암군에서 1904년의 수조 결수를 정리한 토지 대장. 1905년(광무 9) 영암 군수 조동완(趙東完)이 작성한 토지 대장으로, 영암군에서 실제 세를 거둘 수 있는 지난해 전답(田畓)의 결수를 정리하기 위해 만든 책이다. 필사본 1책 5장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크기는 가로 18㎝, 세로 28.2㎝이다. 서울 대학교 규장각 한국학 연구원에서 소장하고 있다. 내용을...

  • 『영암군 노아도 행심』(靈巖郡露兒島行審)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 시대 영암군 노아도의 희빈방 면세 전답을 작성한 토지 대장. 노아도는 현재 행정 구역으로는 전라남도 완도군에 속해 있는 섬이며, 희빈은 숙종의 후궁인 희빈 장씨를 가리킨다. 희빈 장씨는 1686년(숙종 12)에 숙원(淑媛), 1688년에 소의(昭儀)에 책봉되어 왕자 균을 낳았으며, 1689년(숙종 15) 희빈에 봉해진 이후 궁방으로서 ‘희빈방(禧嬪房)’이 생겨나 전답 등의 재...

  • 『영암군 마을 유래지』(靈巖郡-由來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1988년 전라남도 영암군에서 발간한 영암의 마을 유래에 관한 책. 우리나라 서남부의 지리적 요충지에 자리한 영암은 이미 삼국 시대 때부터 해상 교통의 중심지로 번성하여 많은 문화유산을 오늘에 남기고 있다. 선조들이 남긴 전통과 유산은 영암의 정신적 지주로 자리 잡아 왔다. 그러나 번성한 문화유산에 비해 영암의 유래와 전통, 풍속, 전설 등을 일목요연하게 정리한 자료가 없어서 많은...

  • 『영암군 소지 등서책』(靈巖郡所志謄書冊)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 후기 영암군의 아전과 백성들이 군수에게 올린 민장과 그 처리 내용이 수록된 책. 1839년(헌종 7)에 영암군의 백성과 아전들이 군수에게 올린 민장과 이에 대한 판결문을 베껴 작성한 책이다. 민장은 백성의 송사(訟事), 청원에 관한 서류를 말한다. 필사본 2책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크기는 가로 29.8㎝, 세로32.7㎝이다. 서울 대학교 규장각 한국학 연구원에서 소장하고 있다...

  • 『영암군 역둔도세 각양세 폐지 공해 조사 성책』(靈巖郡驛屯賭稅各樣稅廢止公廨調査成冊)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1900년에 내장원과 전라남도 영암군에서 영암군의 역둔도세 및 각양세, 폐지 공해를 조사하여 기록한 책. 1900년(고종 4)에 내장원과 영암군에서 작성한 양안(量案)으로, 영암군의 역둔도세(驛屯賭稅) 및 각양세(各樣稅)의 내역과 공해(公廨)[폐지된 관가의 건물]를 조사하여 만든 책이다. 필사본 1책 25장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크기는 가로 18㎝, 세로 29.5㎝이다. 서울 대학...

  • 『영암군 읍지』(靈巖郡邑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1899년 영암군의 역사, 지리, 인물, 풍속, 군사, 재정 등을 기록하여 편찬한 읍지. 진보(鎭堡)·군기(軍器)·관애(關阨) 조 등의 군사적 내용과 진공(進貢)·상납(上納) 등의 지방 재정이 상세히 기록되어 있으며, 표지에는 ‘全羅南道靈巖郡邑誌輿地圖冊(전라남도 영암군 읍지여지도책)’이라고 쓰여 있다. 책의 크기는 가로 23.6cm, 세로 37.4cm이며 1책 40장으로 구성되어...

  • 『영암군지』(-靈巖郡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1998년 전라남도 영암군의 역사, 사회, 경제, 문화 등을 기록하여 편찬한 향토지. 『영암군지(靈巖郡誌)』는 영암군의 자연환경·역사·정치·행정·산업·사회·문화·민속 등을 총 정리하여 상, 하 2권으로 편찬한 책이다. 1832년에 『영암군지』를 발행한 이후 영암의 향토사 기록을 정리한 책이 없었다. 이에 영암의 향토사 기록을 정리하고 자료화하기 위해, 1992년 영암군지 편찬 위원...

  • 『영암의 땅 이름』(靈巖-)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2006년 영암 문화원에서 발간한 영암의 땅 이름에 관한 책. 『영암의 땅 이름』은 1988년 펴낸 『영암군 마을 유래지』를 토대로 하여, 영암의 땅 이름 유래를 중심으로 재구성해 2006년에 편찬한 책이다. 영암의 지명 유래와 기원 등의 뿌리를 찾아 영암군민의 자긍심을 고취시키고 신구 세대 간의 공동체 의식을 조성하기 위해 발간되었다. 『영암의 땅 이름』은 『영암군 읍면 유래지』...

  • 『영암의 전설집』(靈巖-傳說集)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2002년 영암 문화원에서 발간한 전라남도 영암 지역의 전설에 관한 자료집. 영암 지역의 숨은 전설을 발굴하여 영암을 연구하는 학자들은 물론이고 영암의 어린이와 학생들에게 영암의 전통문화를 제대로 알리기 위해 간행되었다. 『영암의 전설집』은 1집·2집·3집 전 3권으로 이루어져 있으나 현재 파악된 자료집은 3집뿐이다. 2002년 12월 15일에 발간된 『영암의 전설집』 제3집은 가...

  • 『영암지 도갑사 사적』(靈巖地道岬寺事蹟)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남도 영암군 월출산에 있는 도갑사의 사적기. 간행자는 알 수 없으나 간행 연대는 발문(跋文)의 ‘숭정 병자 이십팔 년 계묘(崇禎丙子二十八年癸卯)’라는 기록을 통해 1663년(현종 4) 이후로 추정할 수 있다. 『영암지 도갑사 사적(靈巖地道岬寺事蹟)』은 1책 10장으로 이루어졌으며, 크기는 가로 23.8㎝, 세로 37.6㎝이다. 서울 대학교 규장각 한국학 연구원에서 소장하고 있다...

  • 『장암정 동계 문서』(場岩亭洞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 후기 영암 장암리에서 기록한 동계 문서. 장암정 동계는 남평 문씨들이 영보로부터 장암정으로 이주하여 새로운 기반을 마련하던 시기인 1667년(현종 8)에 창설되었다. 장암정 동계를 주도한 성씨는 남평 문씨와 거창 신씨였는데, 남평 문씨들의 동족적인 배경과 일정한 관련을 가지면서 발전하여 왔다고 볼 수 있다. 남평 문씨들이 주축이 되어 1667년에 건립한 구암사 창건 직후 동계...

  • 『전라도 영광 지방 염소면 임병도 전양 치패 영암 전세 제이선 증미 절가 급 열미증 구별 성책』(全羅道靈光地方鹽所面壬丙島前洋致敗靈巖田稅第二船拯米折價及劣米拯區別成冊)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 후기 치패된 조운선에서 건져낸 영암 지방의 세곡을 기록한 책. 조선 시대 『대전통편(大典通編)』 호조(戶曹) 조전(漕轉) 조에는 조운선(漕運船) 치패(致敗)에 관한 규정을 두고 있다. “조운선이 치패되었을 때는 지방관이 직접 이를 조사하여 물에 잠긴 세곡을 물 밖으로 꺼내고, 치패한 곳이 지방 관아에서 하루 정도의 거리이면 지방관이 홀로 개색(改色)[조선 시대에 물에 잠긴 쌀...

  • 『전라도 영암군 궁속 진지 전답 타량 후 진기 구별 총수 성책』(全羅道靈巖郡宮屬陳地田畓打量後陳起區別摠數成冊)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 후기 전라도 영암군의 용동궁 소속 묵은 땅을 측량해서 기록한 책. 1783년(정조 7) 9월에 영암 군수가 작성한 토지 대장으로, 전라도 영암군 궁속(宮屬)의 묵은 땅을 측량한 후 경작 여부를 구별하여 작성한 책이다. 필사본 1책 40장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크기는 가로 23.8㎝, 세로 36.8㎝이다. 서울 대학교 규장각 한국학 연구원에서 소장하고 있다. 조선 시대 영암군의...

  • 『전라도 영암군 김 귀인방 절수 완도 북상벌리 돌개 황복 관지 등 삼처 양 불부 전답 타량 성책』(全羅道靈巖郡金貴人房折受莞島北上伐里乭介黃腹串之等三處量不付田畓打量成冊)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 후기 전라도 영암군 완도 김 귀인방의 미측량 전답을 측량하여 기록한 책. 1688년(숙종 14) 6월에 영암 군수가 작성한 토지 대장으로, 전라도 영암군 완도 김 귀인방(金貴人房)에 내려진 전답 중 측량되지 않은 전답을 측량하여 영암군에서 작성한 양안(量案)이다. 필사본 1책 11장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크기는 가로 26.4㎝, 세로 44.1㎝이다. 서울 대학교 규장각 한국학...

  • 『전라도 영암군 사신 획속 노아도 전답 진기 양안 등출초 성책』(全羅道靈巖郡司新劃屬露兒島田畓陳起量案謄出草成冊)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 후기 영암 군수가 영암군 노아도의 진기 양안을 필사한 책. 1776년(정조 1) 영암군에서 내수사(內需司)로 획속된 영암군 노아도(露兒島)의 진기 양안(陳起量案)을 필사한 책이다. 진기 양안은 농사를 지을 수 있는 땅과 지을 수 없는 땅을 측량하여 작성한 토지 대장이다. 현재 노아도는 완도군에 소속되어 있다. 필사본 1책 227장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크기는 가로 37.5㎝,...

  • 『전라도 영암군 소재 사신 획속 노아도 전답량 외 금사 득 가경 성책』(全羅道靈巖郡所在司新劃屬露兒島田畓量外今査得加耕成冊)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1776년 영암 군수가 영암군 노아도의 양외 가경 전답을 조사하여 기록한 책. 1776년(정조 1) 8월에 내수사로 획속된 영암군 노아도 소재 양외 가경 전답(量外加耕田畓)을 조사하여 영암군에서 작성한 양안(量案)이다. 양외 가경 전답은 원결(元結)에 포함되지 않은 전답을 말하며, 노아도는 현재 전라남도 완도군에 속해 있다. 필사본 1책 37장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크기는 가로 2...

  • 『전라도 영암군 송지면 장도 복재 유 숙의방 축통 언답 급 양 무주 여 가경 전답 타량 성책』(全羅道靈巖郡松旨面獐島伏在劉淑儀房築筒堰畓及量無主與加耕田畓打量成冊)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 후기 영암 군수가 전라도 영암군 송지면 장도에 있는 전답 등을 측량하여 기록한 책. 1701년(숙종 27) 4월에 전라도 영암군 송지면 장도 내 유숙의방(劉淑儀房)의 언답(堰畓), 임자 없는 전답(無主田畓) 등을 영암군과 내수사에서 함께 측량하여 작성한 양안이다. 필사본 1책 14장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크기는 가로 38㎝, 세로 56.4㎝이다. 서울 대학교 규장각 한국학 연...

  • 『전라도 영암군 표환인 연세 거주 역 성명 성책』(全羅道靈巖郡漂還人年歲居住役姓名成冊)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 후기 전라도 영암군에 표착한 사람들을 기록한 책. 영암군에 표착[떠돌아다니다가 일정한 곳에 정착]한 자들의 명부로, 1878년(고종 15) 전라 감영의 전라도 관찰사가 작성한 대장이다. 필사본 1책 3장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크기는 가로 20.4㎝, 세로 31.6㎝이다. 서울 대학교 규장각 한국학 연구원에서 소장하고 있다. 『전라도 영암군 표환인 연세 거주 역 성명 성책(全羅...

  • 『전라도 옥구 지방 가도 치패 영암군 대동 제오선 증미 발매 급 열미 구별 성책』(全羅道沃溝地方駕島致敗靈巖郡大同第五船拯米發賣及劣米區別成冊)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 후기 치패된 조운선에서 건져 낸 영암 지방의 전세 처리 내용을 기록하여 호조에 보고한 책. 1871년(고종 8)에 전라 감영에서 작성한 대장으로, 영암 지방의 전세(田稅)를 싣고 가다 옥구 지방의 가도(駕島) 인근에서 치패(致敗)된 조운선(漕運船)에서 건져 낸 증미(拯米), 열미(劣米) 등을 발매(發賣)하여 납부한 내용을 호조에 보고하기 위해 간행하였다. 필사본 1책 6장으로...

  • 『전라도 전주 익산 여산 영암읍지』(全羅道全州益山礪山靈巖邑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1791년 무렵 전라도 전주, 익산, 여산, 영암 지역의 연혁, 역사, 인물, 풍속 등을 기록한 책. 『전라도 전주 익산 여산 영암읍지(全羅道全州益山礪山靈巖邑誌)』는 조선 후기 영암 지역의 정치·경제·사회·문화 등의 상황을 총 정리한 책이다. 『전라도 전주 익산 여산 영암읍지』는 필사본 1책 66장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크기는 가로 23㎝, 세로 21.6㎝이다. 2013년 현재 서...

  • 『전라도 제주목 표도 유구국인 육명 영암지일 공별궤물종 성책』(全羅道濟州牧漂到琉球國人六名靈巖至日供別饋物種成冊)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 후기 전라도 제주목에 표류한 유구인에게 지급된 물건의 종류를 기록한 책. 조선에 외국인들이 표류해 오면 해당 지역에서는 외국 사람들에게 일정한 공간과 식료품을 제공하는 것이 보통이었다. 표류민들이 머무르는 동안 조선 측에서는 세끼 분량의 식량을 지급하였고, 그밖에 반찬거리와 양념들이 제공되기도 하였다. 이는 표류인을 송환할 때도 마찬가지였다. 1860년(철종 11)에 작성된...

  • 『지승』 「영암군」(地乘靈巖郡)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후기에 제작된 『지승』에 수록되어 있는 영암군의 지도. 『지승』은 군사 요지와 전국의 군현을 그리기 위해 전 6책으로 제작된 지도책이다. 전 6책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1책 경기도, 2책 충청도, 3책 경상도, 4책 전라도, 5책 평안도·황해도, 6책 함경도·강원도가 수록되어 있다. 크기는 가로 19cm, 세로 27cm이다. 전체적인 구도는 『광여도』 「영암군」과 비슷하다....

  • 『태호집』(兌湖集)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영암에서 활동한 조선 후기 문신이자 학자인 조행립의 시문집. 조행립(曺行立)[1580~1663]의 본관은 창녕(昌寧)이며, 자는 백원(百源), 호는 태호(兌湖)이다. 임진왜란(壬辰倭亂)과 광해군(光海君)의 재위로 인해 정국이 혼란하자 회의를 느끼고 영암으로 낙향하였다. 1623년의 인조반정(仁祖反正) 이후에 잠깐 출사하였으나 이후 다시 영암으로 낙향하였다. 영암의 소화산(小華山)[...

  • 『해동 지도』 「영암군」(海東地圖靈巖郡)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후기에 제작된 『해동 지도』에 수록되어 있는 영암군의 지도. 『해동 지도』는 1750년대 초반에 제작된 관찬 지도로, 「조선 전도(朝鮮全圖)」와 도별도(道別圖)·군현 지도(郡縣地圖) 뿐만 아니라 세계 지도인 「천하도(天下圖)」, 외국 지도인 「황성도(皇城圖)」·「북경 궁궐도(北京宮闕圖)」·「왜국 지도(倭國地圖)」·「유구 지도(琉玖地圖)」, 군사 지도인 「요계관방도(遼薊關防圖)...

  • 『호남 지도』 「영암군」(湖南地圖靈巖郡)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후기에 제작된 『호남 지도』에 수록되어 있는 영암군의 지도. 『호남 지도(湖南 地圖)』는 일명 ‘『비변사 지도(備邊司地圖)』’ 또는 ‘『비변사 인 방안 지도(備邊司印方眼地圖)』’라 하며, 18세기 비변사에서 만든 방안식 군사용 지도이다. 1책부터 6책까지 제주·대정(大靜)·정의(旌義)를 제외한 53개의 고을이, 7책에는 「전라도 전도」와 「전라좌도 지도」, 「전라우도 지도」...

  • 『화수정 동계 문서』(花樹亭洞契文書)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 영암읍 용흥리에서 기록한 동계 문서. 『화수정 동계 문서』는 1655년(효종 6) 정만태(鄭萬泰)를 비롯한 영암읍 화수정 마을의 장로(長老) 2~3인에 의해 조직되었던 동약이다. 그 유서가 상세히 전하지는 않지만, 내용상 초기 향약들이 강조하는 4개 조의 덕목을 상·하민에게 주지시켜 임진년과 병자년 양란 이후 급격히 변모되어 가는 향촌의 기강과 질서를 재확립하려는...

  • 10월 항쟁미곡 수집 반발 사건(米穀收集反撥事件)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946년 10월 미군정의 쌀 강제 공출 정책에 맞서서 전라남도 영암군 지역을 포함한 전국의 농민들이 일으킨 봉기. 1946년 경제 정책 실패로 쌀 가격이 폭등하자 미군정은 농민들에게서 쌀을 강제로 수집했고, 조선 공산당 등 좌익은 민중의 불만이 고조되자 총파업과 공출 거부 투쟁을 시도하였다. 결국 이러한 상황은 1946년 9월과 10월에 대규모 폭동과 유혈 사태로 이어졌다. 해방...

  • 2005년 12월 폭설(2005年12月暴雪)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2005년 12월에 전라남도 영암군에 갑자기 많이 내린 눈과 그로 말미암은 피해. 2005년 12월 4일부터 20일 동안 내린 기록적인 폭설로 영암군을 포함한 전라남도 서남해안 지역이 막대한 피해를 보았다. 전라남도 영암군 등 호남 서해안 지역에서는 겨울철, 특히 2000년대 이후에 북쪽의 차가운 대륙 고기압이 남쪽으로 확장하면서 따뜻한 서해의 바닷물에서 수증기를 빨아들여 눈구름을...

  • 3·1 운동(三一運動)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1919년 3월 초부터 4월 하순까지 영암 지역을 비롯하여 전국적으로 전개된 항일 운동. 1919년 3월 초 영암군에도 3·1 운동의 소식이 전해지자 조극환(曺克煥)·최한오(崔漢五) 등 영암읍과 구림리의 뜻있는 이들이 만세 시위를 준비하였다. 시위를 몇 차례 시도하였으나 성공을 거두지 못하다가, 결국 4월 10일 영암읍 장날에 맞추어 아침 일찍 「독립 선언서」를 배포하고 오전 아홉...

  • 4·19 혁명(四一九革命)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960년 4월 19일을 전후로 전라남도 영암군을 포함한 전국에서 전개된 민주주의 혁명 운동. 1960년 4월, 이승만의 자유당 정권이 저지른 3·15 부정 선거에 항의하여 발생한 학생 시위가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지속되어 이승만 정권을 붕괴시키고 제2 공화국을 출범하게 한 혁명이다. 1960년 3·15 부정 선거에 대한 저항은 선거 직후부터 시작되었다. 특히 마산에서 부정 선거 항...

  • 4월 혁명4·19 혁명(四一九革命)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960년 4월 19일을 전후로 전라남도 영암군을 포함한 전국에서 전개된 민주주의 혁명 운동. 1960년 4월, 이승만의 자유당 정권이 저지른 3·15 부정 선거에 항의하여 발생한 학생 시위가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지속되어 이승만 정권을 붕괴시키고 제2 공화국을 출범하게 한 혁명이다. 1960년 3·15 부정 선거에 대한 저항은 선거 직후부터 시작되었다. 특히 마산에서 부정 선거 항...

  • 5·18 광주 민주화 운동(五一八光州民主化運動)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1980년 5월 18일부터 27일까지 영암군을 비롯한 전라남도의 시민들이 전라남도 광주시를 중심으로 벌인 민주화 운동. 1980년 5월 18일부터 27일까지 광주시[지금의 광주광역시]를 비롯한 전라남도 지역의 시민들이 계엄 철폐와 전두환(全斗煥) 퇴진, 김대중(金大中) 석방 등을 요구하며 벌인 민주화 운동이다. 5·18 광주 민주화 운동은 전두환 등 신군부가 쿠데타를 통해 권력을...

  • 5·18 민중 항쟁5·18 광주 민주화 운동(五一八光州民主化運動)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1980년 5월 18일부터 27일까지 영암군을 비롯한 전라남도의 시민들이 전라남도 광주시를 중심으로 벌인 민주화 운동. 1980년 5월 18일부터 27일까지 광주시[지금의 광주광역시]를 비롯한 전라남도 지역의 시민들이 계엄 철폐와 전두환(全斗煥) 퇴진, 김대중(金大中) 석방 등을 요구하며 벌인 민주화 운동이다. 5·18 광주 민주화 운동은 전두환 등 신군부가 쿠데타를 통해 권력을...

  • 6·25 사변6·25 전쟁(六二五戰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950년부터 1953년까지 북한의 남침으로 말미암아 전라남도 영암군을 포함한 우리나라 전역에서 일어난 전쟁. 한국전쟁, 6·25 사변, 한국동란 등으로도 불리는 6·25 전쟁은 1950년 6월 25일 북한의 남침으로 시작하여 1953년 7월 27일까지 남한과 국제 연합군이 북한과 중화 인민 지원군에 맞섰던 전쟁이다. 한반도 내부에서 좌익과 우익, 남한과 북한이 대결하는 내전으로서...

  • 6·25 전쟁(六二五戰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950년부터 1953년까지 북한의 남침으로 말미암아 전라남도 영암군을 포함한 우리나라 전역에서 일어난 전쟁. 한국전쟁, 6·25 사변, 한국동란 등으로도 불리는 6·25 전쟁은 1950년 6월 25일 북한의 남침으로 시작하여 1953년 7월 27일까지 남한과 국제 연합군이 북한과 중화 인민 지원군에 맞섰던 전쟁이다. 한반도 내부에서 좌익과 우익, 남한과 북한이 대결하는 내전으로서...

  • 6·3 군경 충돌 사건(六三軍警衝突事件)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947년 6월 초 영암에서 발생한 국방 경비대와 경찰 간의 무력 충돌. 1947년 6월 1일 영암에서 경찰에 연행된 하사의 신병을 둘러싸고 시비를 벌이다 군과 경찰이 서로 폭행을 벌이게 되었고, 6월 2일 밤부터 3일 새벽 사이에 전라남도 광주 지역에 주둔하던 제4 연대 일부 병력이 무장한 채로 영암 경찰서를 공격하여 사상자가 발생하는 무력 충돌을 벌였다. 국군의 모태가 되는 국...

  • F1 국제 자동차 경주 대회세계로 달리는 슈퍼 머신, 포뮬러 원 코리아 그랑프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 삼호읍 삼포리에서 개최되는 국제 자동차 경주 대회. 포뮬러(Formula)는 경주용 자동차를 이용한 온로드 경기를 말하는데, 주관 단체인 국제 자동차 연맹(FIA: Federation Internationale de l'Automobile)에서 규정한 차체, 엔진, 타이어 등을 갖추고 경주하는 것을 말한다. 포뮬러 카는 길고 낮은 차체에 밖으로 노출된 두꺼운 타이어...

  • F1 국제 자동차 경주장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남도 영암군 삼호읍 삼포리에 있는 자동차 경기장. 포뮬러 원 코리아 그랑프리[F1 국제 자동차 경주 대회] 개최를 위해 2007년 7월 영암군 삼호읍 난전리 간척지에 착공하였으며, 2009년 말 완공되었다. 2010년에 국내 최초로 포뮬러 원 코리아 그랑프리 대회가 개최되었다. 전라남도는 2010년 포뮬러 원 코리아 그랑프리 개최에 따른 국제 규격의 자동차 경기장이 필요함에 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