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디지털영암문화대전 > 영암향토문화백과 > 삶의 주체(성씨·인물) > 근현대 인물 > 종교인·예술인·체육인

  • 종교인

  • 김운학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 출신의 승려이자 문학 평론가. 김운학(金雲學)[1934~1981]은 영암 출신으로, 본명은 김강모(金彊模)이다. 동국 대학교 불교학과 교수 및 불교문화 연구소 소장을 지냈으며, 불교 사상에 바탕을 둔 문학 평론가로 활동하였다. 김운학은 조선 대학교를 중퇴하고, 1954년에 출가하여 나주 다보사(多寶寺)에서 지효(智曉)를 은사로 득도하였다. 1958년에 평론 「삼매론(...

  • 세영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개항기 전라남도 영암 출신의 승려. 세영(世英)[1855~?]의 속성(俗姓)은 박씨(朴氏)이고, 법호는 청봉(淸峯)이다. 영암 출신으로 알려져 있으며, 해남 두륜산에 있는 대둔사(大芚寺)에서 출가하였다. 세영은 해남 대둔사에서 천게(千偈)를 스승으로 삼아 삭발하였고, 구족계(具足戒)는 지연(智演)에게 받았다. 영암 출신의 승려인 화월(化月) 숙홍(淑葒)의 법맥을 이었다. 대둔사에서...

  • 혜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개항기 전라남도 영암 출신의 승려. 혜오(慧悟)[1866~1894]의 속성(俗姓)은 백씨(白氏)이고, 법호는 취운(翠雲)이다. 영암 출신으로, 고종 때 활동했던 승려이다. 혜오는 해남 두륜산 대흥사의 응허 선사(應虛禪師) 문하에서 삭발하고 출가하였다. 복암 선사(福庵禪師)에게서 구족계(具足戒)를 받고, 각안 선사(覺岸禪師)에게서 비구 250계 및 대승보살 58계를 받았다. 이후 은...

  • 예술인

  • 김병호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군 출신의 국악인. 김병호(金炳昊)[1910~1968]는 본관이 김해(金海)이고 호는 금암(錦巖)이다. 전라남도 영암군 시종면에서 김기봉과 박연례의 차남으로 태어나, ‘김병호류 가야금 산조’라는 독자적인 유파를 창시한 가야금 산조 명인이다. 김병호는 한학을 배우던 1915년 무렵에 같은 고향 사람인 김창조(金昌祖)[1856-1919]의 문하에서 가야금 산조를 배웠다....

  • 김죽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 출신의 가야금 유파를 창조한 국악인. 김죽파(金竹坡)[1911~1989]는 영암 출신으로, 본명은 김난초(金蘭草)이다. 가야금산조의 명인이자 처음으로 가야금 산조의 틀을 짰다고 일컬어지는 김창조(金昌祖)의 손녀이다. 본관은 김해(金海), 예명은 김운선(金雲仙)이다. 여덟 살 때부터 할아버지에게 가야금을 배우기 시작했다고 전한다. 할아버지 타계 후 11세부터 13세까지...

  • 김창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남도 영암 출신의 근대 시기 가야금 산조의 명인. 김창조(金昌祖)[1856~1919]는 영암읍 회문리 출신으로 본관은 김해(金海), 호는 악성(樂聖)이다. 세습 율객 집안에서 태어나 음악적 소질은 천부적이었지만, 어렸을 때부터 집안이 매우 가난하여 공교육을 통해서 음악을 배우지는 못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7~8세 무렵부터 가야금 수업을 시작하였고 그 솜씨가 탁월하여 많은 사람...

  • 이창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남도 영암 출신의 국악인. 이창윤(李昌允)은 전라남도 영암에서 태어났으며, 생몰년은 미상이다. 명창 이날치(李捺致)에게 서편제(西便制)의 법통을 이어받아, 조선 후기와 일제 강점기에 걸쳐 활동하였다. 특히 「심청가(沈淸歌)」를 가장 잘 불렀는데, 심청이 밥 빌러 가는 대목과 심청이 공양미 300석에 뱃사람에게 팔려가게 되자 심 봉사가 통곡하는 대목을 잘하였다. 특히 슬프고 원망...

  • 이철혁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남도 영암 출신의 영화 음악·대중가요 작곡가. 이철혁(李哲赫)[1934~2011]의 본명은 이경수이며, 영암 출신의 영화 음악 작곡가이다. 1992년에 기네스북 예술 장르 부문 영화 음악 편에 ‘최다 작곡 기록 보유자’로 등재되었으며, 평생을 영화 음악과 한국 영화의 발전을 위해 살다 간 예술인이다. 1971년 영화 「아름다운 팔도강산」으로 데뷔하였다. 이후 「푸른 교실」[19...

  • 한성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김창조의 손녀 김죽파에게 가야금을 가르친 가야금 산조의 중시조. 한성기(韓成基)[1889~l950]에 대한 기록은 거의 남아 있지 않다. 이화 여자 대학교 문재숙 교수가 집필한 『김죽파 가야금 산조 연구』에서 일부 정보를 확인할 수 있을 뿐이다. 영암군 군서면 모정리 또는 강진군 병영면 출신이라는 주장이 있지만 그 진위가 밝혀진 바는 없다. 가야금의 비조로 불리는 김창조에게 가야금...

  • 체육인

  • 김용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아시안 게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전라남도 영암 출신의 체육인. 김용배(金容培)[1930~1989]는 덕진면 금강리 출신으로, 육군 보병 학교와 전남 대학교 법학과를 졸업하였다. 1960년대 한국을 대표하는 사격 선수로 활약하면서 아시안 게임에서 금메달을 획득하였다. 1965년 육군 제9사단 예하 대대 신임 소위로 근무하던 중, 대대장 주최 부대 사격 대회 권총 부분에 처음 출전하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