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메타데이터
항목 ID GC04401543
한자 靈巖富春亭
분야 종교/유교,문화유산/유형 유산
유형 유적/건물
지역 전라남도 영암군 영암읍 망호리 후정 마을
시대 조선/조선 후기
집필자 김지민
[상세정보]
메타데이터 상세정보
건립 시기/일시 1618년연표보기 - 영암 부춘정 건립
개축|증축 시기/일시 1672년 - 영암 부춘정 중수[1672]
개축|증축 시기/일시 1866년 - 영암 부춘정 중수[1866]
문화재 지정 일시 2005년 6월 13일연표보기 - 영암 부춘정, 전라남도 유형 문화재 제284호로 지정
개축|증축 시기/일시 2010년 - 영암 부춘정 중수[2010]
현 소재지 영암 부춘정 - 전남 영암군 영암읍 망호리 206지도보기
성격 정사
양식 민도리식
정면 칸수 4칸
측면 칸수 2칸
소유자 진주 강씨 양회공파 득인 문중
관리자 진주 강씨 영암 문중
문화재 지정 번호 전라남도 유형 문화재 제284호

[정의]

전라남도 영암군 영암읍 망호리에 있는 조선 후기의 정사.

[개설]

영암 부춘정(靈巖 富春亭)은 청암 강한종(姜漢宗)[1549~1622]이 교류 및 학문 연마를 위해 지은 정사(精舍)이다. 강한종은 무과에 급제한 후 평양 판관 겸 병마절제사를 지내고 임진왜란에도 참전하였다. 광해군 때에 난정에 상소하다가 뜻을 이루지 못하자 귀향하여 지금의 위치에 부춘정을 마련하고 학문의 장으로 삼았다.

진주 강씨(晉州姜氏)가 후정 마을에 입향한 때는 1541년경이며 입향조는 강한종의 부친인 강달령(姜達齡)[1522~1584]이다. 이전 세거지는 강진 성전면 금흥리이다.

[위치]

영암군 영암읍 망호리 후정 마을에서 약 2㎞ 떨어진 풍광이 수려한 부춘봉 산록에 자리하고 있다. 전면으로는 영산강 지류인 동강이 흐르고 또한 월출산이 조망되는 등 입지 환경이 매우 우수하다.

[변천]

부춘정에 관한 내용은 강한종의 현손인 강필문[1622~1683]이 1672년에 쓴 「부춘정 중수기」에 자세히 적혀 있다. 기록에 의하면 부춘정의 건립 년도는 1618년이며, 그 후 54년이 지난 1672년에 중수를 한 것으로 되어 있다. 부춘정은 2010년에 벽체와 지붕 등이 훼손되어 골조만 남기고 산자(橵子) 이상 해체하여 보수하였는데 그 당시 1866년에 중수하였다는 새로운 중수 상량문이 나왔다. 이상의 기록만으로 보면 부춘정은 건립된 이후 두 번의 큰 중수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형태]

영암 부춘정은 정면 4칸, 측면 2칸의 단층 팔작집이다. 평면 구성은 앞쪽의 측면 1칸 모두가 대청마루로 되어 있고, 그뒤 1칸은 모두 온돌방으로 되어 있다. 나란히 있는 방 일부는 과거에 부엌이었는데 1960년경에 지금과 같이 방으로 개조하였다. 정면의 각 칸 폭은 약간의 차이가 있으나 측면은 2칸이 모두 2.58m로 같다.

부춘정은 특히 지붕 틀 가구(架構) 구조의 짜임이 특이하다. 전체적으로 보면 중도리 위로 짧은 서까래와 긴 서까래를 걸은 5량 구조이나, 다시 전후 중도리에서 중앙 기둥 위로 각각 부재(部材)를 하나씩 더 걸었다. 이로 인해 대들보 위로 ‘쌍시옷[ㅆ]’ 형상의 가구 모습이 보인다. 기둥은 전면열만 두리기둥이고 나머지는 방주를 썼다.

[현황]

2010년 번와 및 부분 보수로 현재 상태는 양호한 편이다. 내부에는 강필문이 쓴 「부춘정 중수기」 등 여러 현판이 걸려 있고 입구에는 ‘진주 강씨 유허비’가 있다.

[의의와 평가]

영암 부춘정은 획일적으로 전면에 넓게 마루를 둔 평면 짜임이 특이하다. 쌍시옷 형상의 가구 구조도 다른 정자에서 볼 수 없는 주목이 되는 부분이다. 이러한 모습들이 창건 당시의 모습인지, 아니면 중수하는 과정에서 나타난 것인지는 알 수 없으나 부춘정의 이러한 모습은 영암 지역 정사 성격의 누정 건축을 연구하는 데 또 다른 사례가 되고 있으며 한편 가치도 있다. 또한 영암 부춘정은 2005년 6월 13일 전라남도 유형 문화재 제284호로 지정되었다.

[참고문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