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영암 월곡리 전씨 고택
메타데이터
항목 ID GC04401524
한자 靈巖月谷里全氏古宅
분야 생활·민속/생활,문화유산/유형 유산
유형 유적/건물
지역 전라남도 영암군 군서면 월곡리 554-1
시대 조선/조선 후기
집필자 김지민
[상세정보]
메타데이터 상세정보
건립 시기/일시 1724년 - 영암 월곡리 전씨 고택 안채 및 사랑채 건립
개축|증축 시기/일시 1846년 - 영암 월곡리 전씨 고택 안채 보수
문화재 지정 일시 1978년 9월 22일연표보기 - 영암 월곡리 전씨 고택, 전라남도 민속자료 제3호로 지정
훼철|철거 시기/일시 1979년경 - 영암 월곡리 전씨 고택 사랑채 훼철
현 소재지 영암 월곡리 전씨 고택 - 전라남도 영암군 군서면 월곡리 554-1지도보기
성격 가옥
양식 팔작지붕 와가|민도리식
정면 칸수 5칸[우측 반 칸 퇴]
측면 칸수 1칸[전후 반 칸 퇴]
소유자 전채수
관리자 전채수
문화재 지정 번호 전라남도 민속자료 제3호

[정의]

전라남도 영암군 군서면 월곡리에 있는 조선 후기의 상류 가옥.

[개설]

영암 월곡리 전씨 고택(靈巖 月谷里 全氏 古宅)은 충청남도 당진 현감을 지낸 박정택이 지은 집으로 2013년 현재 안채만 남아 있다. 안채는 ‘ㅡ자’ 형으로 조선 후기 영암 지역 상류 주택의 모습을 잘 간직하고 있다. 영암 월곡리 전씨 고택은 1978년 9월 22일 전라남도 민속자료 제3호로 지정되었다.

[위치]

영암군 군서면 월곡리 월산 마을 내 평탄한 지형에 남향으로 자리하고 있다. 월산 마을은 서호면 음길, 군서면 호동 마을과 함께 천안 전씨(天安全氏)들이 모여 사는 집성촌이다.

[변천]

1724년에 건립된 가옥으로 전해지고 있다. 그 후 1844년에 전씨 일가가 매입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다. 매입하던 당시의 기록 문서가 있는데, 이에 따르면 당시 가옥의 규모는 안채 6칸 반, 사랑채 4칸, 사당 3칸 반, 행랑채 4칸 반이었다. 즉 당시 사당을 비롯하여 사대부 가옥의 격에 맞는 여러 건물이 있었음을 알 수 있다. 현재 안채만 남아 있고 사랑채는 1979년경에 훼철되었다.

한편 안채에는 ‘숭정 기원 후 사병오……(崇禎紀元後四丙午……)’라는 상량문이 있는데, 이는 1846년에 해당되므로 1844년 매입한 이후 대대적으로 중수했던 것으로 보인다.

[형태]

안채는 정면 5칸 규모로 전후와 우측으로 툇간을 두었다. 평면 구성은 좌측으로부터 부엌, 안방, 대청, 건넌방 순으로 꾸며져 있고 안방과 대청 앞 툇간에는 마루를 설치하였다. 가구(架構)는 내부에 고주(高柱)를 둔 2고주 5량식이며 지붕은 홑처마 팔작지붕이다. 기둥은 모두 방주를 썼으나 전면 대청 앞 툇기둥만큼 두리기둥을 사용하여 격을 높이었다.

[현황]

안채에서는 현재 거주하지 않고 옛 사랑채 터에 새로 지은 현대식 주택에서 소유자가 생활하고 있다. 넓은 대지 곳곳에 있는 석물들에서 옛 생활 흔적을 느낄 수 있다.

[의의와 평가]

영암 월곡리 전씨 고택은 비록 안채만이 남아 있는 아쉬움은 있으나 18세기 초 영암 지역 사대부 가옥의 규모를 알 수 있는 매매 문서가 있는 것은 의외로 의미가 있다. 특히 매매 문서에서 반 칸[툇간]까지 산정하여 집의 규모를 밝힌 것에 주목이 된다.

[참고문헌]